탑배너 닫기



정치 국회(정당)

    김태영 "기뢰나 어뢰라면 어뢰 가능성 더 높다"

    "초소에서 물기둥 봤다는데 확인해봐야"

    ㅈㅈ
    김태영 국방부장관은 2일 천안함이 기뢰나 어뢰에 의해 침몰됐을 가능성에 대해 "두 가지 가능성이 다 있지만 어뢰 가능성이 좀 더 실제적이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김태영 장관은 이날 국회 긴급현안질문에서 "기뢰나 어뢰에 의해 침몰됐다면 어느 가능성이 더 높으냐"는 한나라당 김동성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사고직후 열상감시장비(TOD)를 촬영한 병사가 물기둥을 본 것 같다고 진술했는데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그러나 "비파곶 등 잠수함이 배치돼 있는 북한의 세 군항중 한 곳에서 잠수함 두 척이 지난 달 24일부터 27일까지 보이지 않은 바가 있지만 침몰사고와 연관성은 적다"고 말했다.

    그는 "항공사진 뿐 아니라 다양한 방법으로 추적해봤다"며 "잠수함의 운항속도가 느리고 오랜 잠항능력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멀리까지 잠항했으리라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반잠수정은 레이더로 포착하기 어려운 건 사실이지만 멀리까지 오기에는 제한적"이라고 답했다.

    김 장관은 기뢰에 의한 폭발 가능성에 대해 "과거 북한군이 6.25 당시 3천여발을 사용한 적 이 있고,우리측이 1975년에 적의 상륙을 막기 위해 백령도 지역에 폭뢰를 개조해서 쓴게 있는데 유실된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유실 기뢰의 폭발 가능성에 대해 "북한이 50년대 사용한 것은 폭발 가능성이 거의 없고 75년에 남측이 설치했던 기뢰는 전기식 뇌관이기 때문에 폭발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미군이 설치했던 기뢰가 폭발했을 가능성에 대해선 "미군이 기뢰를 설치했는지에 대해 아직 확인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함정이 노후화된데 따른 ''피로파괴'' 가능성에 대해 그는 "88년도에 만들어진 함정으로 낡은 급은 아니어서 피로파괴될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또 암초에 의해 좌초됐을 가능성에 대해선 "사고 해역에 해도상 암초는 없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그러나 "사고 당시 풍랑이 워낙 거세서 어떤 형태로든 특이한 형태에 의해 함정이 파괴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