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국회(정당)

    김 국방 "천안함 생존자, 기름냄새 맡았다"

    어뢰나 기뢰에 의한 폭발 가능성 열어놔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2일 천안함 침몰 사고 관련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문에서 "생존자 일부 진술에서 기름 냄새가 났다는 진술도 있었다"며 어뢰나 기뢰에 의한 폭발 가능성을 열어놨다.

    김 장관은 "58명 가운데 기름 냄새를 맡았다는 것은 기름 탱크에서 기름이 누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라며 "여러 사람의 내용을 들어야 하기 때문에 추가 확인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어뢰가 함정을 직격으로 공격했을 경우 기름이 유출됐다면 불이 났을 수 있지만 함정 밑으로 어뢰를 쏴 버블제트에 의해 폭발이 일어났다면 경우에 따라 불이 나지 않을 수 있다"며 버블제트 가능성에 더 무게를 실었다.

    김 장관은 이 같은 발언은 생존자 가운데 기름 냄새를 맡은 적이 없다는 기존 보고를 뒤집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