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민주당, 추미애 징계·법적 절차 착수

    원내대책회의서 추 위원장 성토…당 윤리위 개최

    ㄴㄴ
    민주당은 추미애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의 노조법 강행 처리와 관련, 5일 오후 당 윤리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당내 징계와 법적 대응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미 전날 추 위원장을 당 윤리위에 청원했고, 국회 윤리위원회에도 제소할 계획이라고 우제창 원내대변인이 밝혔다.

    민주당은 추 위원장이 당론을 거스르고 지난달 30일 국회 환노위에서 야당 의원들을 배제한 채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을 통과시킨 점을 문제 삼고 있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김형오 국회의장과 심재철 국회 예산결산특위 위원장에 대해서도 2010년도 예산안과 노조법 처리 과정에서의 국회법 위반 혐의에 대해 법적 고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또 추 위원장에 대해서도 환노위에 대한 야당 의원의 권한 침해를 이유로 마찬가지로 법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정세균 대표는 김형오 의장과 심재철 위원장은 국회 윤리위 제소와 법적 대응을 하는데 추 위원장만 예외로 할 수 없다며 직접 교통정리를 했다는 후문이다.



    앞서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원혜영 의원은 "민주당 소속 위원장이 주재하는 회의에서 한나라당 의원만으로 강행처리되는 과정을 겪으면서, 앞으로 이런 일이 국회에서 또 벌어질때 우리가 뭐라고 항변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이 된다"고 추 위원장을 성토했다.

    김영진 의원도 "마음을 하나로 추슬러야 할 때 추 위원장으로부터 비롯된 사태는 당에 많은 걱정을 주고 있다"면서 추 위원장은 진솔한 유감을 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당 윤리위원회는 신낙균 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있지만 위원 구성에 대해서는 비공개할 계획이며, 최종 결정은 추 위원장에 소명 기회를 부여하는 등 2~3차례의 회의를 가진 뒤 이뤄질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