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폭설속 진풍경…박대기 기자와 청담동 스키용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폭설속 진풍경…박대기 기자와 청담동 스키용자

    뉴스듣기

    갑작스런 폭설에 생각지도 못한 진풍경이 곳곳에서 펼쳐졌다.

    먼저 이번 폭설로 곤욕을 치룬 건 출근길 시민만이 아니었다.

    폭설이 ''특보 상황''으로 바뀌면서 중계차에서 생방송을 해야하는 기자들도 정신없는 하루였다.

    4일 인터넷 상에선 KBS 박대기 기자의 ''폭설 리포트''가 단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 기자는 이날 오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폭설이 내린 거리 풍경을 전하면서 내린 눈을 그대로 맞아 거의 눈사람(?)으로 변해갔다.

    특히 8시 중계 리포트에서는 앵커의 호출 소리를 듣지 못한 듯 혼자서 중얼거리는 장면이 생방송으로 전파를 타면서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생방송 도중 박 기자의 이메일 주소인 ''waiting@kbs.co.kr''가 자막으로 나가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름과 이메일 주소가 너무나 잘 어울린다. 박 기자는 폭설 생방송을 준비하고 또 얼마나 더 대기해야하는 것이냐"며 즐거워했다.

    ㅇㅇ
    한편 서울 청담동에서는 스키타는 ''용자(용기있는 사람, 보통 아무도 하지 않는 일을 하는 사람을 높이 평가할 때 쓰는 인터넷 용어)''가 나타나 주목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이 사진을 보고 "청담동 우리들병원 언덕쯤으로 보인다"며 "진정 당신이 인생을 즐길 줄 아는 이 시대의 진정한 용자"라며 추켜세웠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