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공연/전시

    그림으로 중국명산을 노닐다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페이스북 0

    트위터 0

    밴드 0

    서울대박물관 <중국 근현대 수묵화 명가전>, 11명 작가 80여점 전시

    황군벽
    중국의 황산, 계림은 예로부터 중국 화가들이 즐겨 그리던 경물이다. 계림의 굽이도는 강과 둥근 연봉은 이가염의 ''이강산수''라는 독특한 화법으로 사생되었다.서울대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중국 근현대수묵화 명가전''에서 이러한 중국의 산수를 그림으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중국수묵화전시는 지난 2002년 덕수궁미술관에서 <중국 근·현대 오대가(五大家) 회화 작품>전을 열어,제백석, 서비홍, 오창석, 임백년, 황빈홍 등 5대가의 작품을 선보인 이래 7년만의 기회다.이번 전시에는 이들 5대가를 비롯해 이가염,장대천,부포석, 황군벽, 임풍면,부심여 등 11명의 작품 80여점을 선보이고 있다.



    내게 가장 눈에 들어오는 작가의 작품을 꼽으라면 단연 황군벽의 산수화다. 그의 산수화는 중국의 웅장한 산을 호방한 필치로 묘사하고 있다.그 기세가 바로 눈앞에 큰 산이 우뚝 서있는 것처럼 느껴질 정도다. 이가염의 이강산수는 각이 진듯한 경물 묘사와 비가 내린듯한 회색톤의 색조가 이국적 분위기와 애수를 자아낸다. 다른 작가들의 연꽃과 해오라기 등 자연풍경과 고사인물 묘사는 저마다의 개성을 느낄 수 있어 좋다.서양화풍의 임풍면은 여인의 누드를 간결하게 그려 눈길을 끈다. 말그림으로 유명한 서비홍의 ''분마''도 볼 수 있다.

    임풍면
    대만국립역사박물관, 계명대학교 행소박물관과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전시는 1월 9일까지 서울대박물관에서 열린 뒤, 계명대학교에서 전시가 이어[BestNocut_R]진다.

    전시기간 및 장소:1월9일까지(서울대학교 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
    2010년 2월1일-2010년 4월24일(계명대학교 행소박물관 문의:02-880-5333(서울대학교 박물관)

    이가염
    서비홍
    장대천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테마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이벤트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