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주상용 "경찰버스 분향소 막아주니 아늑하다는 분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회 일반

    주상용 "경찰버스 분향소 막아주니 아늑하다는 분도"

    노 전 대통령 분향소 통제 관련 발언 파장 예상

    1
    경찰 수뇌부는 충돌이나 교통혼잡 우려 때문에 거리 분향소 통제가 불가피했으며, 시청앞 서울광장도 열어줄 수 없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런 가운데 주상용 서울지방경찰청장이 "경찰 버스가 분향소를 막아주니 아늑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예상된다.

    강희락 경찰청장은 25일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덕수궁 대한문앞 분향소에 경력을 배치하고 경찰 버스로 가로막고 있는 상황에 대해 "장소가 좁은데다 사람들이 더 많이 모이면 도로를 점거하게 되고 경찰과 충돌할 우려도 있기 때문에 취한 조치"라고 말했다.

    강 청장은 또 서울광장 임시 분향소 설치 요구에 대해 "정치적 집회로 변질되고 폭력화도 우려되고 해서 서울시에서도 사용허가를 하지 않고 있고 우리도 그런 우려가 있어 이렇게(분양소 설치를 금지하고)있다"고 밝혔다.

    주상용 서울청장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서울광장이나 청계광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서울시의 허가가 있어야 된다"며 "또 교통 혼잡도 우려되고 해서 막은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문앞 분향소 통제에 대해 주 청장은 "전면 통제한 것이 아니고 세 군데서 접근이 가능하다"며, "어제까지 이중으로 돼 있던 차벽도 한줄로 줄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 청장은 "소통에 문제가 있으니 일부에서는 버스를 치워달라고 요구하지만 일부는 경찰 버스가 막아주니 분향하는데 오히려 아늑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고 말해 파장이 예상된다.

    주 청장은 또 ''영결식이 끝난 이후에도 거리 분향소가 계속 유지될 경우'' 경찰 조치를 묻는 질문에 "장례가 끝나면 상주도 옷을 벗고 복귀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계속 분향소가 유지된다면 조금 다른 측면에서 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