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에픽하이, 세 남자의 반란이 시작됐다(인터뷰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에픽하이, 세 남자의 반란이 시작됐다(인터뷰①)

    • 2009-04-24 08:00
    뉴스듣기

    [노컷인터뷰] 독자 레이블 만들고 홀로서기한 에픽하이 "돈보다 음악"

    d
    ''''여보세요''''
    ''''오기자님 저 DJ투컷인데요, 보도자료를 보냈어요.''''
    ''''아니 왜 투컷 씨가 직접 전화를 주시고 보도자료를 보냈어요?''''
    ''''이제 우리가 직접 음반 만들고 홍보하거든요.''''
    힙합그룹 ''''에픽하이''''의 신선한 행보가 음악계 안팎에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들은 최근 소속사와의 계약이 끝나자마자 자신들의 레이블 ''''맵더소울(Map the Soul)''''을 차리고 홀로서기를 했다. 이들의 행보는 단지 자신들의 레이블을 만든 것에 그치지 않았다. 기획사의 홍보에 기대지 않고 자신들의 힘만으로 레이블을 운영하고 음악까지 알리고 있다.

    최근 이들은 자신들이 직접 만들고 운영하는 사이트 ''맵더소울닷컴(mapthesoul.com)''도 오픈했다. 이 사이트를 통해 북앨범 형식의 신보 ''혼 : 맵더소울(魂: Map the Soul)''''을 직접 판매하고 있다.

    ''''전형적인 유통과 판매망을 거치면 아티스트의 의도와 상관없이 가격이 높아져요. 이번 음반은 제작 규모 때문에 가격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데 작품의 가치가 아무리 높아도 팬들에게 부담되는 가격은 싫어요. 거품을 최대한 빼고 가격을 내리기 위해 직접 판매·유통하기로 했어요.''''(DJ투컷)

    주문을 직접 받다보니 음반을 사는 팬들의 이름과 주소를 알게 되는 의외의 ''''수확''''도 거뒀다.

    ''''음반 판매를 통해 팬들의 실명과 주소를 알 수 있게 됐어요. 한 번에 여러 장을 사는 팬도 있었고요. 한번은 주소를 보니까 바로 옆옆 사무실이더라고요. 직접 갖다 드릴까 생각도 했지만 그러면 다른 팬들도 그렇게 해 주길 바랄 것 같아서 그냥 택배로 부쳤어요.''''(DJ투컷)

    물론 이 같은 과정이 쉽지만은 않다. 이들은 매일매일 쏟아지는 일들로 밤잠을 설치고 있다. 사이트를 오픈한 날에는 방문자 폭주로 사이트가 마비됐다. 폭발적인 방문자 수를 예상치 못해 생겨난 일이다.

    ''''물론 쉽진 않아요. 제가 홍보 담당자라 하루에 전화를 100통씩 받습니다. 뭐 순조롭지는 않지만 그럭저럭 굴러가요. 매일매일 새로운 ''''사고''''에 직면하긴 하지만 우리의 일이니까 기꺼이 하고 있죠.''''(DJ투컷)

    ''''예를 들면 이런 거예요. 해외에서 앨범을 사려고 할 때 카드 결제는 되는데 현금 결제가 안 되는 겁니다. 팬들의 항의가 들어오고요, 그럼 우린 또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하죠. 그런 예상치 못한 사고에 그 때 그 때 대처를 해야해요. 매일이 전쟁이죠. 그런데 우리는 이 과정 자체가 성공이라고 봐요. 우리 마음 속으로는 이미 성공을 했어요.''''(타블로)

    d


    스스로 만들고 스스로 유통까지 하고 있는 신보는 에픽하이의 결성 초기 음악처럼 정통 힙합에 가깝다. 팬들의 사랑을 받은 에픽하이 노래에 주로 등장한, 귀에 쏙 꽂히는 멜로디 라인이 눈에 띄게 줄었다.

    ''''1집 스타일의 음악입니다. 새로운 것을 만들려고 한 것은 아닙니다. 1집은 사실 대중적으로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어요. 그 때는 무엇이 되는 음악인지 몰랐습니다. 순수할 수밖에 없었죠. 2집부터 우리가 내는 곡들이 다 히트를 치니까 우리도 모르게 어느새 공식에 갇히게 됐습니다. 어떻게 하면 사랑을 받을지 알지만 그런 생각을 버리고 만들어 봤어요.''''(타블로)

    에픽하이가 이번에 선보인 정통 힙합을 음악을 낯설어 하는 팬들이 많다. 에픽하이 스스로도 ''''수치만 봐도 대중성이 떨어지는 것을 느낀다''''고 했다. 심각한 불경기 때문에 너도 나도 대중적인 음악을 하겠다는 판에 오히려 대중성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저의가 궁금했다.

    ''''회사가 끼어 있는 것도 아니잖아요. 우리 스스로 만든거니까 대중성에 대해 신경을 안 쓰고 하고 음악을 했어요. 이 음반을 계기로 앞으로 우리 스스로에게 솔직한 음악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요. 왜 이런 작업을 해야 했느냐고 하면 할 말은 없지만 우리가 음악을 하는 게 돈 때문이 아니니까요. 음악을 사랑해서 하는 것이니까 우리 스스로의 자세가 중요한 것이라 생각합니다.''''(타블로)

    <인터뷰②에서 계속>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