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李대통령 "주말 차량행렬 우려"…위기의식 실종 경고

뉴스듣기


청와대

    李대통령 "주말 차량행렬 우려"…위기의식 실종 경고

    뉴스듣기

    교과부·문화부 업무보고 "내년 상반기 마이너스 성장할 수도"

     

    이명박 대통령이 27일 최근 경제위기 의식 실종을 우려하면서 내년 상반기 마이너스 성장을 경고하고 나섰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교육과학기술부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내년 업무보고에서 "어렵다고 하면서도 실질적으로 얼마나 큰 어려움이 우리 앞에 닥쳐오고 있는가를 체감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요즘의 시대적 상황은 우리가 통상적으로 경험하고 상상할 수 있는 것을 뛰어넘는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이를 알 수 있는 것은 차량 통행량이며 미국을 가보면 썰렁하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게 되고 가까운 일본 동경만 가도 주말이 되면 차가 한산하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하지만 대한민국은 유가가 내려가면서 주말에 예전과 같이 차가 밀리는 등 다시 원상으로 돌아간 것 같다"고 우려했다.

    또 "우리나라도 서민생활에 어려움이 먼저 닥쳐오고 있다"면서 "내년 1, 2분기가 가장 어려울 것이며 어쩌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지도 모르는 위기에 있다"고 경고했다.

    이 대통령은 "이런 급박한 시점에서 과거처럼 2분기에 예산을 배정하는 안일한 국정운영을 할 수 없다"며 "연말까지 업무보고를 끝내고 내년부터 실행에 들어가야 한다는 목표아래 부득불 주말에도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고 예산 조기집행을 통한 경제위기 극복 의지를 거듭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어 "교육, 과학, 문화 3개 분야는 자원 없는 국가로서 유일하게 희망을 갖는 것"이라며 "여기에서 성공한다면 우리나라가 성공하는 것이고, 실패한다면 우리에게 미래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와 함께 현재의 고통은 언젠가는 끝이 난다며 위기가 끝난 이후의 미래를 위해 어렵더라도 변화와 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교육을 바꾸고 과학기술을 진흥하며 문화의 시대를 열어 일류국가의 기본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