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영자, 생애 첫 '표지모델' 도전기…음식도 외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이영자, 생애 첫 '표지모델' 도전기…음식도 외면

    뉴스듣기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이영자가 생애 첫 패션 잡지 표지 모델에 도전했다.

    어제(8일) 방송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는 자신을 불러준 사람들을 향한 감사한 마음으로 배고픔도 참고 견디는가 하면 시종일관 당당하고 유쾌한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는 등 남다른 프로 정신을 보였다.

    녹화가 끝나고 난 후 바로 화보 촬영장으로 향하게 된 이영자는 매니저에게 "내가 진짜 표지모델이냐"고 몇 차례나 확인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매니저는 "2018년의 마지막인 12월의 패션잡지의 표지모델이 되셨다"며 "개그우먼이 패션잡지의 표지모델이 된 적이 없다. (대세라는 것이) 입증이 된 거니 엄청 기분이 좋았다"며 뿌듯해했다.

    표지 모델로서 부담감과 책임감을 느낀 이영자는 이동 중에도 끊임없이 다양한 표정과 포즈를 열심히 연습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촬영 현장에 도착한 이영자는 준비된 맛깔나는 음식들의 향연에 흥분했다. 알고 보니 그녀는 이번 촬영을 위해 점심때 먹은 김밥 한 줄을 제외하고는 아무것도 먹지 못한 것.

    이영자는 자신의 취향을 저격한 음식들을 보며 갈등했지만 이내 촬영에 입을 옷이 맞지 않을까 염려하면서 일절 먹지 않았다.

    이영자는 끝까지 참은 이유에 대해 "나를 선택해준 사람에게 실망 시키고 싶지 않았다. 웃음을 주는 사람에 대해 가치를 알아봐 준 고마움에 더 열심히 보답하고 싶었다. 나 스스로도 표지촬영은 너무 영광적이었다"고 고백해 참견인들을 감탄하게 했다.

    케이터링의 유혹을 이긴 이영자는 화보용 의상을 입고 나타났다. 걸크러시 넘치는 매니시룩으로 변신한 이영자는 그동안 본 적 없었던 고혹적인 섹시미를 발산하면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매니저는 그녀의 모습에 "색달랐고 재미있다. 한편으로는 멋있는 화보가 나올 것 같아서 궁금했고 완성된 화보를 확인하고 싶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가운데 이영자와 최화정, 김숙, 홍진경의 우정도 빛났다. 김숙은 이렇게 함께 늙어갈 수 있다는 것이 영광이라며 마음을 전해 훈훈함을 유발했다. 이에 최화정은 이영자가 볼수록 재능과 능력이 어마어마하다는 것을 느낀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홍진경은 "저에게 프라이드가 생겨요"라며 이런 언니들을 둔 자신이 좋다고 느껴질 정도라고 고백해 이영자를 감동케 했다.

    한편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지적 참견 시점' 32회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1부가 6.9%, 2부가 11.8%를 기록했다.

    또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은 1부가 3.9%, 2부가 7.6%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뿐만 아니라 '전지적 참견 시점'의 32회의 2부 수도권 가구 시청률과 2049 시청률이 눈에 띄게 높은 수치로 동 시간대는 물론 토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전체 1위를 달성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