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북치고 장구 친 손흥민, 영국도 인정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북치고 장구 친 손흥민, 영국도 인정했다

    뉴스듣기

    레스터 원정서 1골 1도움하며 토트넘 2대0 승리 견인

    레스터 시티와 원정경기에서 1골 1도움하며 토트넘의 2대0 승리를 이끈 손흥민에게 이 경기 최고 수준의 평점은 당연한 결과였다.(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직접 골을 넣고 추가골까지 만든 손흥민(토트넘)의 높은 평점은 당연했다.

    손흥민은 9일(한국시각)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74분을 소화하며 1골 1도움을 기록하는 만점 활약으로 토트넘의 2대0 승리를 이끌었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사실상 승점 3점이 필요한 바르셀로나(스페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원정 6차전을 앞두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해리 케인과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레스터 원정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그 대신 손흥민과 델레 알리를 선발 출전시켜 공격의 해결사 역할을 맡겼다. 핵심 공격자원 2명이 빠지며 다소 답답한 흐름이 펼쳐졌지만 손흥민이 경기의 흐름을 바꿨다.

    올 시즌 개막 전 러시아월드컵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 등으로 바쁜 비시즌을 보내며 초반 활약이 저조했던 손흥민은 최근 무섭게 공격 포인트를 쌓고 있다. 이 경기에서도 결국 손흥민이 터졌다.

    전반 추가시간에 세르지 오리에의 패스를 받아 절묘한 감아차기로 선제골을 뽑은 손흥민은 후반 13분에 델레 알리의 쐐기골을 만드는 패스까지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경기 후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8.5점의 높은 평점을 줬다. 풀 타임 활약한 델레 알리가 8.6점으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고, 74분을 뛴 손흥민이 근소한 격차로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이 경기에 출전한 양 팀 선수 28명 가운데 8점대 평점은 둘 뿐이다.

    7점대 평점도 토트넘 선수는 왼쪽 측면 수비수 벤 데이비스(7.5), 중앙 수비수 얀 베르통언(7.2), 중앙 미드필더 해리 윙크스(7.1)까지 3명, 레스터는 오른쪽 측면 수비수 히카르두 페레이라(7.0)가 유일했다. 이 경기에서 알리와 손흥민의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높은 평점뿐 아니라 영국 현지에서의 좋은 평가도 쏟아졌다.

    'BBC'는 자신을 아스널의 팬이라고 밝힌 축구팬의 평가를 소개했다. 워딩 출신의 롭 스태그스라는 축구팬은 "나는 아스널 팬이지만 토트넘, 특히 손흥민에게 경의를 표한다. 손흥민은 뛰어난 선수"라고 극찬했다.

    'BBC' 라디오의 해설을 맡은 전 맨체스터시티 미드필더 출신의 마이클 브라운도 "환상적인 슈팅', '뛰어난 기술'이라고 호평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