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는 형님' EXID 혜린 "데뷔 후 멤버들 몰래 아르바이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아는 형님' EXID 혜린 "데뷔 후 멤버들 몰래 아르바이트"

    뉴스듣기

    EXID 혜린. (사진=JTBC 제공)
    아이돌그룹 EXID 혜린이 데뷔 초 어려웠던 시절을 고백했다.

    8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EXID가 '일일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오랜만에 '완전체'로 모인 EXID 멤버들은 솔지가 함께하지 못했던 2년 간의 공백이 무색하도록 끈끈한 팀워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혜린은 가수 데뷔 후 멤버들 몰래 아르바이트를 했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혜린은 "지금의 EXID를 만들어 준 노래 '위아래'가 인기를 얻기 전 2년 동안 별다른 스케줄이 없었다. 당시 그룹에 도움이 되고자 몰래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멤버들에게 부담이 될까 봐 말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멤버들이 당시 끼니를 때우기 위해 매일 다른 라면을 먹었던 사실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혜린의 이야기를 들은 EXID의 다른 멤버들은 "이 사실을 '위아래'가 잘되고 난 후에 알게 되었다.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솔지는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을 연상케하는 복면을 쓰고 깜짝 공연을 선사했다.

    혜린이 고백한 EXID의 데뷔 초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늘(8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