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 답방' 임박 분위기에 서울서 '환영 행사' 잇따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김정은 답방' 임박 분위기에 서울서 '환영 행사' 잇따라

    뉴스듣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임박한 분위기가 감지되는 가운데 주말인 8일 서울 곳곳에서 김 위원장 방문을 환영하는 행사가 열렸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방문-남북정상회담 환영 청년학생위원회'는 이날 종각역 앞에서 '통일의 랩소디 : 설레임' 환영 문화제를 열었다.

    참가자 100여명은 각자 한반도기를 흔들며 김 위원장 방남에 대해 강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를 말하거나 준비한 율동을 하는 순서도 진행했다.

    한 참가자는 발언 기회를 얻어 "김정은 위원장의 방문을 뜨겁게 환영한다"며 "70년의 불신을 해소하고 평화를 넘어 통일이 시작되는 새로운 한반도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행사를 지켜보던 한 행인은 "남한에서 왜 나라를 망치고 있나. 젊은 사람들이 역사 공부를 안 한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정은 찬양' 논란을 빚은 단체인 위인맞이환영단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향린교회에서 '왜 위인인가'를 주제로 공개세미나를 열었다.

    환영단의 김수근 단장은 앞서 지난달 26일 광화문 광장에서 연 출범 기자회견에서 자신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열렬한 팬"이라고 소개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의 방문을 환영한다. 나는 공산당이 좋다"고 말한 바 있다. 방송 인터뷰에서도 같은 취지로 발언했다.

    김 단장은 이날 세미나에서 "미국이라는 '깡패 국가'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김 위원장은 이런 미국을 굴복시켜 한반도에서 전쟁놀음하지 못하게 한 위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환영단의 다른 단원은 "우리는 북측 지도자에 대해 잘못된 편견을 갖고 있는데, 판문점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의 인간미 넘치고 예의 바른 모습에 감동했다"며 "정상회담 내내 남측 대표단까지 세심히 배려하는 모습에서 진솔한 인간미도 느껴졌다"고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