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항시, 2019년도 국비예산 '1조5천억원' 확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포항시, 2019년도 국비예산 '1조5천억원' 확보

    뉴스듣기

    지난해보다 30%증가…지역 현안 해결 '기대감'

    포항영일만항 전경(포항CBS자료사진)
    469조 6천억원 규모의 2019년도 예산안이 8일 새벽 국회를 통과한 가운데 포항은 1조 5천억원, 울릉은 650억원 규모의 국비를 확보했다.

    자유한국당 박명재(포항남·울릉) 의원은 2019년도 포항지역 국비예산을 지난해 1조1509억원보다 30% 증가한 1조4857억원 확보했다고 밝혔다. 울릉지역 국비 확보액은 650억원이다.

    내년도 포항지역 국비예산의 특성은 경제활동의 토대가 되는 대규모 SOC(사회간접자본)사업 예산이 대폭 늘었다는 점이다. 지난해 강진을 겪은 포항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신규예산도 대거 확보했다.

    예산 분야별로는 ▲SOC분야가 8601억원 규모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R&D분야 2885억원 ▲환경.복지 분야 2416억원 ▲농림․수산 등에 482억원 ▲문화․관광 분야 241억원 ▲안전분야 232억원이다.

    포항의 경우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21개 사업에서 1516억원이 증액됐다.

    당초 정부안에 반영되지 않았던 ▲울릉공항건설 20억원 ▲형산강 오염퇴적토 정화 2억원(신규·총사업비495억) ▲유강IC 진출입램프설치 1억원(신규·총사업비150억) ▲영일만횡단대교건설 10억원(국회증액10억) ▲청림제철 하수관로정비 5억원(신규·총사업비170억) ▲포항농산물 현장검사소 설립 7억원(신규·총사업비17억원) ▲국립포항검역소 직원관사 신설 6.7억원(신규·총사업비6.7억원) 등이 국회심의과정에서 새롭게 반영됐다.

    정부안에 반영은 됐지만 사업비가 부족했던 ▲다목적재난대피시설 건립 15억(국회증액15억) ▲구룡포항 물양장확충 15억원(국회증액 5억원) ▲호동2매립장 순환이용정비 15억원(신규·총사업비371억원, 국회증액 10억원)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육성센터 98억원(신규·총사업비200억원, 국회증액49억원) ▲동해중부선 철도부설(포항~삼척) 3,177억(국회증액1,000억) ▲포항~영덕 고속도로 1507억(국회증액250억) 등도 대폭 늘어났다.

    울릉은 ▲울릉공항건설 20억(국회증액20억) ▲독도입도지원센터 21억 ▲행남등대 스카이힐링로드 10억(신규·총사업비280억) ▲공동 직장어린이집 건립 16.2억(신규·총사업비19.7억) ▲군단위LPG배관망 사업 45.2억(신규·총사업비226억) ▲울릉읍(도동·저동) 하수관로 정비 5억(신규·총사업비357억) ▲울릉(도동)항 방파제 보강 25억(신규·총사업비83억) ▲도동-저동관광지 연계순환도로 건설 2.5억(신규·총사업비163억) 등이다.

    박명재 의원은 "대폭 늘어난 국비를 바탕으로 포항과 울릉이 선도하는 ‘신동해안시대’를 활짝 열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4년째 국비예산에 반영된 '영일만횡단대교 건설'사업은 최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의 일환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경북 1순위로 신청해 최종선정 시 조속한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