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재덕 빠진 한국전력, 속절없이 14연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서재덕 빠진 한국전력, 속절없이 14연패

    뉴스듣기

    OK저축은행은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와 트리플크라운급 활약을 펼친 조재성(가운데)의 활약을 묶어 69분 만에 한국전력을 상대로 승점 3점을 가져왔다.(사진=한국배구연맹)
    서재덕마저 빠진 한국전력이 14연패의 부진을 이어갔다.

    한국전력은 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OK저축은행과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3라운드에서 0-3(13-25 20-25 17-25)으로 패했다.

    외국인 선수 아텀이 복근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가운데 '에이스' 서재덕마저 감기로 출전하지 못한 한국전력은 올 시즌 개막 후 전패 기록이 14경기(승점4)째 계속됐다. 심지어 이 경기는 69분 만에 3세트가 끝나 더욱 허무한 패배였다.

    이 경기에서 한국전력의 최다 득점은 8득점의 최홍석이다. 김인혁(6득점), 박성률, 조근호(이상 4득점)까지 전체적으로 부진했다. 고졸 신인 이태호도 4득점했다.

    하지만 OK저축은행(9승5패.승점27)은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23득점)와 조재성(16득점) 쌍포가 제 몫을 하며 2위 현대캐피탈(승점29)을 바짝 추격했다.

    한국전력은 1세트부터 3세트까지 OK저축은행을 위협할 만한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계속해서 원정팀 OK저축은행이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풀어간 끝에 쉽게 승점 3점을 손에 넣었다.

    한편 V-리그의 개막 후 최다연패 기록은 2008~2009시즌 한국전력의 25연패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