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방만 맴돌던 中배터리 '스믈스믈 울타리 밖으로 나온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안방만 맴돌던 中배터리 '스믈스믈 울타리 밖으로 나온다'

    뉴스듣기

    CATL 이어 중소업체 패러시스도 유럽진출
    LG화학-삼성SDI 유럽시장 지키기에 비상

    패러시스 배터리. 사진=패럿시스
    중국정부의 철저한 시장보호속에 중국내에서 몸집을 키우던 중국 배터리업체가 본격적으로 세계 시장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중국 정부에 발목잡힌 LG화학과 삼성SDI 등 국내업체의 유럽시장 방어에 비상이 걸리게 됐다.

    7일 글로벌 전기 자동차 시장 조사 전문 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 패러시스(Farasis)가 독일 완성차 업체에 140GWh 규모의 대형 배터리 공급을 확정했다.

    패러시스는 최근 한 발표회에서 지난 10월 독일의 한 완성차 업체와 2021년부터 2027년까지 총 140GWh의 배터리 공급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1년에 20GWh씩 7년에 걸쳐 공급된다는 것으로 이는 최근 SK이노베이션이 밝힌 미국 배터리 셀 신축공장의 1년 생산량의 2배를 넘는 엄청난 양이다.

    SK이노베이션의 미국 배터리 생산라인의 1년 생산 규모는 9.8GWh로 예정돼 있다.

    패러시스는 외형적으로는 미국 업체지만 중국 간저우에 본사를 둔 중국계 미국인 대표의 업체로 사실상 중국계 업체로 분류된다.

    이 회사의 배터리는 주로 북경자동차에 납품하고 있고 중국 전기차 보조금 지급대상업체에 꾸준히 속해왔다.

    세계 최고의 기술을 가지고 있다는 LG화학과 삼성SDI가 중국정부의 몽니에 막혀 보조금 지급대상에서 번번히 탈락한 것과는 다르다.

    패러시스 측은 이번 건이 자사 최초의 해외 장기 배터리 공급선 수주라고 설명하면서도 어느 자동차 제조사에 납품하는지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패러시스가 납품하는 자동차사가 다임러일 것으로 보고 있다.

    패러시스 발표대로 납품이 이뤄지면 중국계 업체로는 CATL에 이어 두번째 진출이 된다.

    앞서 세계 2위 배터리 업체로 성장한 중국 CATL은 BMW에 약 40억 유로에 해당하는 배터리를 공급하기로 했고 이 가운데 15억 유로 상당의 배터리는 독일에 구축하는 새 공장에서 조달하기로 했다.

    CATL은 오는 2022년까지 독일에서 14기가와트시에 해당하는 배터리를 생산할 능력을 갖출 계획을 세워뒀고 BMW 말고도 폴크스바겐그룹, 다임러, 재규어 등에 배터리를 납품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CATL이 독일에 만들려는 14Gwh의 공장은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 만들려는 공장 규모보다 4Gwh 정도 더 많은 규모다.

    중국정부가 보조금 지급대상 선정에 국내업체와 LG화학과 삼성SDI 등 우리 업체간에 차별을 두면서 보호하는 사이에 무럭무럭 자라 힘을 키운 중국 배터리 업체들이 이제 자국 시장을 넘어 세계 시장을 넘보는 형국이다.

    이는 LG화학과 삼성SDI,SK이노베이션 등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향후 유럽과 미국 등 해외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도 중국과 경쟁을 벌여야 하는 상황으로 몰려 가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SNE 리서치의 김병주 상무는 "글로벌 시장 전기차 배터리 수주전은 그동안 LG화학과 파나소닉, 삼성 SDI, CATL, SK 이노베이션의 Top 5 위주의 경쟁이었다"면서 "패러시스의 다임러 프로젝트 수주는 Top 5 외의 전지 회사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대규모 수주를 계약하는 사례로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정부의 보호속에 성장한 중견 배터리 업체가 글로벌 전가치 배터리 시장을 흔들 조짐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