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어린이집 공기오염 과학기술로 잡는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과학/바이오

    어린이집 공기오염 과학기술로 잡는다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어린이나 노약자에게 특히 위협적인 '실내공기오염', 축산농가의 막대한 경제적 손실과 환경오염 등 복합적 피해를 야기하는 '구제역' 등 국가적 현안을 보다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과학기술이 적극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국가현안해결형)을 추진할 2개 연구단을 선정, 본격적으로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한 문제 해결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국민생활연구선도사업: 전국적 피해를 야기하는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현안해결형과 지역 단위 문제해결(경북 : 녹조, 전남 : 축산농가 악취 등)을 위한 지역현안해결형으로 구분

    선정된 연구단은 2개 이상의 정부출연연구소와 기업, 대학 등이 협업을 통해 3년간 문제해결에 필요한 융합기술을 개발한다.

    또 이후 1년간은 중앙부처(행안부, 농식품부)와 참여 지자체에서 직접 재원을 투입, 성과의 현장 적용과 관련 법령·조례 등 제도개선을 병행하여 문제해결을 위한 토탈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 품질 및 안전관리’ 연구단에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대학, 센서 제작기업과 사회적 기업(헤비타트 등) 등이 참여한다.

    연구단은 10종 이상의 유해물질 다중센싱 및 가시화를 통한 정보제공 기술, 능동형 에너지 저소비 환기 시스템 등을 통한 실내공기품질 개선 기술, 극한상황(폭염 등)과 안전사고(화재 등) 발생 시 오염물질 확산 방지 및 제거 등 신속 대응과 시설 유형별 맞춤형 관리 기술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기술개발과 동시에 고양시(노인요양시설), 서울시(대형지하복합시설) 등 지자체와 협업하여 이용자, 시설관리자, 연구자가 함께 참여하는 리빙랩을 구축하여 다양한 기술개발 결과물들을 실증할 계획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주관),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대학, 방역 전문기업, 경북동물위생시험소 등이 참여하는 ‘과학적 구제역 대응체계구축’ 연구단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구제역의 조기 감지(생체, 영상, 음성 등)와 초동 방역 자동 경보 및 앱기반 축산 차량 소독 관리, 항체 공학 기반 고감도 진단 기술 개발에 나선다.

    또 가상현실(VR) 활용 교육시스템(백신접종, 방역 등)과 해외구제역 발생 시 국내 위험도 예측 등 종합적 구제역 대응 기술개발에 나선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