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회에 막힌 '카카오 카풀' 일단 시범서비스로 우회뒤 강행키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국회에 막힌 '카카오 카풀' 일단 시범서비스로 우회뒤 강행키로

    뉴스듣기

    택시업계는 대책 논의중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민주당의 반대로 6일 서비스 출시를 보류한 카카오T가 7일 시범서비스 실시로 일단 우회한 뒤 직진하는 강공을 선택했다.

    택시업계는 이날 카카오T의 시범서비스에 대한 대책을 논의중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7일 '카카오 T 카풀' 베타테스트를 이날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베타테스트 운영 결과와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정식 서비스는 17일에 시작할 예정이라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설명했다.

    카카오측은 이번 시범서비스는 기술적 안정성을 높이고 협의를 통해 도출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일부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제한적 형태로 진행된다고 덧붙였다.

    카카오 T의 모든 이용자가 아니라 일부 이용자를 무작위로 선정해 카풀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회사측은 카카오 T 카풀은 카카오 T 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며 카카오 T를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하고, 카카오T 를 실행해 첫 화면 세번째에 있는 '카풀' 탭을 선택하면 베타테스트 대상 이용자에게만 목적지 입력 화면이 나타난다고 밝혔다.

    이용요금은 이용자와 크루 간 연결이 완료되면 이용자가 카카오 T에 등록해 둔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로 자동 선결제되는 방식으로 기본료는 2km 당 3천원이며 이동 시간과 거리에 따라 요금이 책정된다.

    운행 시간 제한은 없지만 카풀 운행 횟수는 하루 2회로 제한하고 크루가 운행 횟수를 초과할 수 없도록 배차를 제한해 엄격하게 운영할 예정이다.

    택시업계의 반발을 피하기 위한 방안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엄격한 인증 절차와 자격 검증을 통해 카카오 T 카풀 크루를 심사해 왔다"며 "카카오T 카풀 크루로 활동하기 위해서는 휴대폰 실명인증을 비롯한 정면 사진과 운전면허증, 자동차 등록증, 보험 증권, 실차 소유 여부 등 13가지의 서류 심사 과정을 거쳐야 하며, 자격 검증 심사에서 자격을 충족하지 못하면 참여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이용자가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탑승 중 긴급상황 발생 시 승객이 버튼을 눌러 신고할 수 있는 '112 문자 신고' 기능을 탑재했고 신고 시 승객의 현위치, 운전자 정보, 차량의 이동 정보가 경찰청에 전달된다고 카카오측은 덧붙였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크루용 112 문자 신고 기능도 빠른 시일 안에 도입하고, 경찰청과 협력 하에 더욱 고도화된 신고 기능을 구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6일 민주당 카풀TF와 만났지만 서비스 이용시간 제한과 출시시기 등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이날 오후로 예정된 서비스 출시를 보류했다.

    카카오측은 7일 오후부터 시범서비스를 시작해 열흘간 운영한 뒤 17일 본격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

    이에대해 택시업계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시범서비스 실시와 17일 출시계획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어 상당한 반발이 예상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