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벼랑 끝' 삼성화재, 선두 대한항공 잡고 위기 탈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벼랑 끝' 삼성화재, 선두 대한항공 잡고 위기 탈출

    뉴스듣기

    적지에서 거둔 승리로 치열한 순위 싸움 다시 합류

    타이스는 삼성화재의 에이스다운 활약으로 선두 대한항공과 원정경기 승리를 이끌었다. 이 승리로 삼성화재는 연패 흐름을 끊고 다시 순위 경쟁에 합류할 기회를 잡았다.(사진=한국배구연맹)
    삼성화재가 연패 탈출과 함께 상위권 재도약의 기회를 잡았다.

    삼성화재는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3라운드에서 3-1(25-23 17-25 25-22 25-22)로 승리했다.

    최근 2연패로 순위가 5위까지 밀린 삼성화재(8승6패.승점20)는 이 승리로 4위 우리카드(승점22)와 격차를 다시 줄였다. 외국인 선수 타이스가 양 팀 최다 33득점으로 삼성화재의 승리를 견인했다. 국내 거포 박철우도 18득점하며 확실한 힘을 보탰다.

    남자부 선두 대한항공(10승4패.승점31)은 이 패배로 최근 4경기에서 승리와 패배를 반복하는 흐름이 계속됐다. 2위 현대캐피탈(승점29)와 격차를 벌리지 못하며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게 됐다.

    지난 2라운드에 안방에서 대한항공에 셧아웃 패배를 당해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삼성화재는 1세트부터 10점을 쏟은 타이스를 앞세워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첫 세트에만 6개의 범실로 고개 숙였던 가스파리니가 살아난 대한항공은 2세트를 가져오며 경기 흐름을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이 경기에서는 타이스가 더 강했다. 타이스는 3세트 19-22로 뒤진 상황에서 연속 5득점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4세트에도 대한항공이 앞서가는 가운데 타이스와 박철우가 차례로 득점을 추가하며 빠르게 점수차를 좁혔고 결국 역전까지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23득점)와 정지석(13득점), 곽승석(10득점) 트리오뿐 아니라 센터 김규민(12득점)이 블로킹 7개를 잡는 등 맹활약했지만 안방에서 웃지 못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