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부산의 힘겨루기, 결국 퇴장으로 갈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서울-부산의 힘겨루기, 결국 퇴장으로 갈렸다

    뉴스듣기

    K리그 승강PO 1차전서 서울 3대1 역전승

    서울의 막내 공격수 조영욱은 답답하게 풀리지 않았던 서울의 포문을 여는 동점골을 터뜨리며 기분 좋은 역전승의 시발점을 만들었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FC서울이 그야말로 벼랑 끝에서 살아남았다.

    서울은 6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와 KEB하나은행 K리그 2018 승강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3대1로 역전승했다.

    K리그1 11위로 승강 플레이오프에 나선 서울은 K리그2 플레이오프 승자 부산을 상대로 짜릿한 원정 역전승으로 1부리그 잔류에 큰 힘을 얻었다.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서울은 오는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0대2로 패하더라도 1부리그 잔류를 확정한다.

    서울은 전반 23분 부산의 외국인 미드필더 호물로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후반 14분 조영욱의 동점골에 이어 후반 33분 고요한의 역전골, 후반 44분 정현철의 쐐기골이 차례로 터지며 1부리그 잔류의 8부 능선을 넘었다.

    부산은 선제골을 넣고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전반 43분 권진영의 경고 누적 퇴장이 결정적인 패인이 됐다. 부산은 1명이 적은 채로 시작하는 후반전에 공격수 김현성을 빼고 미드필더 이청웅을 투입해 1골의 우위를 지키기에 나섰지만 내리 3골을 허용했다.

    올 시즌 극심한 빈공에 시달렸던 서울의 최다득점자 고요한은 가장 골이 필요했던 그 순간에도 어김없이 골을 넣으며 영웅이 됐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객관적인 전력의 차이가 무의미한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부산은 먼저 선제골을 넣었다.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한지호의 패스를 받은 호물로가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서울 골키퍼 양한빈의 허를 찔렀다. 반대쪽 골 포스트를 향해 때린 강력한 슈팅에 공은 구석을 향해 그대로 날아들었다.

    1명의 수적 우위를 가진 서울은 후반 10분 윤주태를 빼고 박주영을 투입했다. 경험이 풍부한 공격수의 등장에 경기 흐름은 빠르게 서울에 넘어갔다. 결국 4분 만에 후방에서 올라온 하대성의 크로스를 따라 상대 골대 앞으로 달려든 조영욱이 몸을 날려 발을 뻗는 슈팅으로 동점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서울은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김동우가 올려준 크로스를 고요한이 지체 않고 방향을 바꾼 것이 골 포스트를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고요한은 상대 수비수와 몸싸움 과정에서 정확하게 머리에 공을 맞히지 못했지만 행운이 따르는 골이 됐다.

    여기에 후반 44분에 박주영의 패스를 받은 정현철의 마무리까지 더해지며 서울은 유리한 상황에서 2차전 홈 경기를 치를 수 있게 됐다.

    안방에서 1부리그 승격의 가능성을 활짝 연 호물로의 선제골은 아쉬운 역전패로 빛을 잃고 말았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