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억명 정보유출' 메리어트 호텔 해킹…"중국 정부 관여 가능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5억명 정보유출' 메리어트 호텔 해킹…"중국 정부 관여 가능성"

    뉴스듣기

    5억 명의 고객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진 세계 최대 호텔그룹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에 대한 해킹 사건에 중국 정부가 관여했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은 5일(현지시간)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에 대한 대규모 해킹을 수행한 해커들이 중국 정부의 정보 수집 작전에 동원됐음을 시사하는 단서를 남겼다고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익명의 소식통들은 사설 조사관들이 과거 중국 해커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해킹 때 사용된 해킹 도구와 기술, 절차를 이번 사건에서도 발견했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은 이는 배후에 중국 해커들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암시하며, 이 작전은 금전적 이득이 아닌 베이징의 첩보 활동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는 "해킹 배후에 중국이 있다는 것이 사실로 확인되면, 워싱턴과 베이징 간의 긴장 관계는 더 복잡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소식통들은 이번에 쓰인 해킹 도구가 온라인에 이미 공개된 적이 있기 때문에, 해킹의 배후가 중국 정부가 아닌 다른 사람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메리어트 측은 2014년부터 스타우드 호텔의 예약시스템에 있던 고객 5억 명의 기록이 해킹됐다고 지난달 30일 공개했다. 해킹된 고객 정보는 이름과 여권 번호, 주소, 전화번호, 생년월일, 이메일 주소 등이며 변조된 결제카드 데이터도 일부 포함됐다.

    메리어트 측은 2016년 136억 달러에 스타우드를 인수했는데, 인수된 호텔 브랜드는 쉐라톤, 웨스틴, W 호텔, 세인트 레지스, 알로프트, 르 메르디앙, 트리뷰트, 포 포인츠, 럭셔리 컬렉션 등이다.

    하지만 중국은 해킹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정황을 알지 못하며, 어떤 형태의 해킹에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증거를 중국 측에 제공한다면 법에 따라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면서도 "사이버 보안 문제에서 근거 없이 비난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