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애플, 뉴 아이패드 프로 시연단말도 강매 갑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디지털/가전

    "애플, 뉴 아이패드 프로 시연단말도 강매 갑질"

    뉴스듣기

    이통협회 "애플, 데모단말기 강매 여전…SKT 온라인몰 독점판매도 문제"
    SKT "초도 물량 부족으로 온라인 먼저 판매…조만간 유통망 공급"

    '데모폰(시연폰) 강매 갑질' 논란에 휩싸인 애플이 7일 이통3사를 통해 출시될 '뉴 아이패드 프로'의 시연 단말기도 일선 유통망에 강매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6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대부분 제조사가 데모단말기를 지원하고 있지만 애플만 데모단말기 비용을 중소 유통망에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유통망이 데모단말기를 구입하지 않으면 애플 단말기를 개통할 수 없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비싼 비용을 지급하고 데모단말기를 구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데모단말기는 1년 후 개통 제한이 해제돼야만 판매할 수 있어 정당한 값을 내고 구입한 단말기를 제때 팔지도 못한 채 재고로 쌓아둬야만 한다"고 하소연했다.

    앞서 협회는 지난달 21일 애플이 수년간 시연폰 공급 과정에서 유통망에 과도한 부담을 지우고 데모폰 미구입 시 아이폰을 판매하지 못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애플코리아는 이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협회는 SK텔레콤이 뉴 아이패드 프로를 자사 온라인몰인 'T월드다이렉트'에서만 판매한다며 일절 사전 협의나 공지 없이 일방적으로 일선 유통망을 공급 대상에서 제외해 유통망 차별을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애플과 SK텔레콤 사이의 어떠한 계약 때문에 이런 갑질 행태가 유지됐는지 조속히 조사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SK텔레콤은 8종에 달하는 뉴아이패드 프로의 초도 물량이 적어 온라인에서 먼저 판매키로 했을 뿐 유통망 차별이나 별도 계약은 없었다며 7일 수요 조사를 통해 원하는 유통망에 공급하겠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