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파워인터뷰]유대인 가정에서 배우는 자녀 신앙교육..한국 IFCJ 최영우 이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파워인터뷰]유대인 가정에서 배우는 자녀 신앙교육..한국 IFCJ 최영우 이사

    뉴스듣기

    유대인 가정, 안식일에는 TV와 스마트폰 끄고 오직 가족과 함께

    한국교회는 다음세대 신앙교육에 대한 고민이 많다. 전문가들은 가정에서의 신앙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오늘 파워인터뷰에서는 한국 IFCJ 최영우 이사와 함께 유대인들의 신앙교육에서 우리가 배울점은 무엇인지 이야기 들어봤다.

    ■ 방송 : CBS뉴스 파워인터뷰(CBS TV, 12월 5일(수) 밤 9시 50분)
    ■ 진행 : 조혜진 종교부장
    ■ 대담 : 최영우 이사(한국IFCJ)



    ◇조혜진> 먼저 한국IFCJ가 어떤 단체인지부터 소개해 주시겠어요?

    ◆최영우> 영어로는 ‘International Fellowship of Christians and Jews’ 라고 하는데요. ‘전 세계적인 크리스천들과 유대인들의 교류협회’라고 번역할 수는 있고요. 35년 된 단체인데, 복음주의 기독교인들 중심으로 극빈층, 홀로코스트 생존자라든지 이스라엘에 있는 가난한 사람들을 돕는 국제적인 구호단체입니다.


    ◇조혜진> 아, 그렇군요. 그런데 지금 국제단체 소개 위주로 해주셨는데, 한국IFCJ는 또 다른 역할을 하고 있나요?

    ◆최영우> 특별히 우리는 이스라엘이나 유대인들의 전통으로부터 한국교회나 사회가 조금 더 큰 유익을 받을 수 있는 부분이 뭔지 더 연구를 하고, 그것을 더 보급하는 일도 동시에 진행하고 있습니다.

    ◇조혜진> 일환인지 모르겠는데요. 며칠 전에 가정예배를 주제로 해서 교육 컨퍼런스를 개최를 하셨잖아요. 이 컨퍼런스에 유대인 랍비도 초청이 됐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이 행사의 목적, 또 의미 있었던 일이 있다면 무엇일지 말씀해 주시겠어요?

    ◆최영우> 작년에 저희가 한국 교회교육의 문제에 대해서 한 번 컨퍼런스를 했었는데, 그 때 랍비가 오셔가지고 작년에 ‘이스라엘 교육의 중심은 가정이고 안식일이다’라는 화두를 던지고 가셨는데, 그래서 한국에 있는 기독교교육 전문가들 몇 분하고 목사님들이 1월에 이스라엘을 탐방을 하셨어요. 조금 깊숙한 곳으로.

    그래서 이스라엘의 가정의 안식일도 경험하고, 이스라엘의 교육 전문가들을 만나서 토론도 하고 좀 깊이 들여다보면서 반성을 굉장히 많이 하게 됐습니다. ‘지금 이대로의 교회교육 시스템으로는 미래를 담보하기 어렵겠구나’라고 해서 처음으로 이제 가정예배라고 하는 화두로 한국교회와 의사소통해야 되겠다고 생각을 해서 컨퍼런스를 하게 된 겁니다.

    ◇조혜진> 그럼 이 자리에서 ‘가정예배를 이렇게 드려야 된다’, ‘유대인들은 이렇게 드리더라’ 이런 얘기가 그럼 주로 나온 건가요?

    ◆최영우> 특별히 이번 저희 컨퍼런스에서 많이 나왔던 것들은 뭐냐면, 매일 드리는 가정기도회 수준을 넘어서서 일주일에 한 번은 온 가족이 함께 식사하면서 깊이 있는 삶을 나누는 그런 형태가 창의적으로 한국교회에 도입될 필요가 있겠다.

    제일 좋은 건 토요일 저녁에 가족들이 함께 식사를 하면서, 그동안의 어머니의 노고에 대해서도 감사하고, 또 부모님들은 서로가 서로를 축복하고, 또 자녀를 축복하고, 한 주간에 있었던 일들을 같이 나누고, 조금 시간을 같이 보내고, 주일날 예배드리고 난 다음에도 교회 중심이 아니라 가족들이 함께 모여서 또 주일 예배를 다시 생각해보고 같이 시간을 보내는 그런 삶의 패턴으로 바뀌어 가면 좋겠다고 저희가 생각하는데, 이스라엘 사회의 많은 것들에 충격을 받긴 했지만, 가장 충격을 받았던 것은 24시간을 가족과 보낸다고 하는 것 자체가 충격적이었고.

    ◇조혜진> 토요일 하루 종일을?

    ◆최영우> 금요일 해가 질 때부터 안식일이 시작이 되고, 토요일 해가 지고 난 다음에 안식일이 끝나는데, 그 24시간을 가족과 온전히 보내고 있고, 상당히 많은 종교적 유대인들이 마치 데이트를 기다리듯이 정말 즐거워하면서 기다리더라. 그리고 사람들이 흥분하더라. 그 시간을. 그래서 깜짝 놀랐고요.

    그 순서들이라든지 콘텐츠가 이게 매우 교육적이고 남편이 아내를 매주 축복해요. 잠언 31장의 말씀을 가지고. 부부싸움을 해도 아이들이 보는 데서 남편이 아내를 축복하고 또 부모들이 아이들을 축복하고, 또 그것이 식탁으로 이어지고, 그리고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하고, 그것이 이제 회당예배와 가정예배에 연결돼 있고, 인터넷 안하고요. 24시간 동안.

    모바일도 안 하고, TV도 안 보고, 가족들끼리만 놀고 이야기하는 그 자체를 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무서웠고요. 그래서 단혜향 선생님하고 저희가 나오면서 ‘야, 이거 유대인들 못 이기겠다’ 그런 이야기를 할 만큼 그것이 사회를 지켜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조혜진> 네, 문화 자체를 정말 혁명적으로 뒤집어엎어야 그게 가능할 것 같은데요. TV, 인터넷 아무 것도 안하고, 심지어 학원도 안 간다는 얘기인 거잖아요, 아이들이. 지금 대한민국의 아이들은 토요일, 일요일 학원에 가 있거나 아니면 그런 인터넷이나 TV나 이런 매체에 빠져 있단 말이죠.

    ◆최영우> 그러니까 우리나라에는 기독교보다 강한 종교가 대학교라고 그러잖아요. 사실은 어떻게 보면, 이스라엘 사회는 세계를 주도하는 많은 기술이라든지 많은 학자들이 나왔는데, 그 사람들은 그것이 자기들의 안식일과 무관하지 않다고 이야기해요. 공부하고, 배우고, 또 우리가 적용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야 될 때라고 생각을 합니다.

    ◇조혜진> 정말 그 유대인들의 철저한 신앙교육은 지금 한국교회가 꼭 배워야 할 점이 아닌가 생각해 봤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최영우> 네, 고맙습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