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기술 개발 첫 정지궤도위성 '천리안 2A호' 발사 성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과학/바이오

    국내기술 개발 첫 정지궤도위성 '천리안 2A호' 발사 성공

    • 2018-12-05 09:32
    뉴스듣기

    국내 기술로 개발한 첫 정지궤도위성 천리안2A호가 5일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 쿠루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아리안스페이스 제공)
    국내 기술로 개발한 첫 정지궤도 위성인 '천리안 2A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2011년 7월 개발이 시작된 지 7년 6개월 만이다.

    천리안 2A호를 탑재한 아리안-5 ECA 발사체는 이날 오전 5시 37분(현지시간 4일 오후 5시 37분)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발사 뒤 3분 정도가 지나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인 페어링이 분리됐으며 25분 뒤 전이궤도에 진입했다. 전이궤도는 지구와 가깝게는 251㎞, 멀게는 3만5천822㎞인 지점을 잇는 타원궤도다.

    발사 약 34분 뒤에는 발사체에서 위성이 분리됐으며 이로부터 5분이 흐른 뒤 호주 동가라(Dongara) 지상국과 첫 교신을 했다.

    발사 뒤 2주 정도가 지나면 위성은 표류궤도에서 고도를 높여 약 한 달 뒤에는 목표 정지궤도에 자리를 잡게 된다. 6개월간 각종 시험을 거쳐 제 기능을 하게 되면 일단 위성 개발은 '성공' 판정을 받게 된다. 내년 7월 이후에는 기상데이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위성은 천리안 1호의 임무를 물려받을 기상 관측 위성으로, 앞으로 10년간 한반도 주변의 기상을 관측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지난 2011년 7월부터 항우연과 한국항공우주산업, AP우주항공, 경희대 등이 참여해 개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천리안 2A호로는 국지성 집중호우의 발달도 관측할 수 있어 최소 2시간 전에 이를 탐지할 수 있다.

    또 태풍 이동 경로 추적 정확도가 높아지며 태양 흑점 폭발 등 우주기상 관측 정보도 받을 수 있게 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