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회전문 관객'이 사랑한 올해 대극장 뮤지컬 1위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회전문 관객'이 사랑한 올해 대극장 뮤지컬 1위는?

    뉴스듣기

    인터파크 조사 결과 … 대극장 뮤지컬은 '프랑켄슈타인'
    '회전문 관객'은 전체 뮤지컬 관람 인원의 6% 비율
    1위 '회전문 관객', 같은 공연만 120회 관람

    같은 공연을 여러차례 보고 또 본다고 해 붙여진 이른바 '회전문 관객'은 전체 뮤지컬 관객 중 몇%를 차지하며, 올해 어떤 공연에서 가장 많았고, 그 공연을 최대 몇 번이나 봤을까.

    국내 최대 공연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가 '회전문 관객'의 규모와 선호 공연을 조사해 3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회전문 관객'은 올해 전체 뮤지컬 관람인원의 6%로 나타났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인터파크를 통해 뮤지컬 공연을 예매한 예매자 수는 약 59만 8천여 명. (이는 예매자 아이디 기준의 수치로 2인 이상 관객이 많기 때문에 실제 관람객 규모와는 다름 수치.)

    이 중에서 같은 공연을 3회 이상 반복해서 예매한 인원은 3만 8000여 명으로 집계됐다. 비율로 따지면 전체 뮤지컬 관람 인원의 6% 가량이 회전문 관객인 셈이다.

    같은 공연을 각기 다른 날, 3회 이상 예매한 관객 10명 중 1명은 한 공연을 10회 이상 재관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기간 동안 관람 횟수 별로 살피면, 동일 작품 3회~9회 관람이 90%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동일 작품 10회~29회가 9%였다. 회전문 관객 중에선 30회 이상 공연을 본 관객은 150여 명에 달했다.

    조사기간 중 같은 작품을 가장 많이 본 회전문 관객은 120회였다. 회전문 관객 2위는 75회에 걸쳐 한 작품만을 관람한 것으로 확인됐다. 상위 5위까지는 모두 60회 이상 예매한 관객들이었다.

    그렇다면 회전문 관객들이 가장 사랑한 작품은 무엇일까. 대극장 뮤지컬 부문에서는 국내 창작 뮤지컬인 '프랑켄슈타인'이 1위를 차지했다.

    프랑켄슈타인은 메리 셸리의 동명 소설 원작의 창작 뮤지컬로, 류정한·박은태·민우혁·카이 등 인기 배우들의 출연은 물론 고난도 넘버, 1인 2역을 넘나드는 배우들의 연기로 많은 화제를 모았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중. (제공사진)
    2위는 박효신·수호·박강현 등이 출연한 '웃는 남자'였다. 이어 '빌리 엘리어트', '닥터지바고', '더 라스트 키스', '노트르담 드 파리', '킹키부츠' 순이었다.

    중소극장 뮤지컬 부문에서 1위는 2인극 '마마, 돈크라이'였다. 이외에도 '스모크', '인터뷰', '배니싱' 등 주로 2~3인이 출연하는 창작극들이 회전문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