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애플, 치열한 스마트폰 시장 1위 각축전에 中 화웨이 밀려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디지털/가전

    삼성-애플, 치열한 스마트폰 시장 1위 각축전에 中 화웨이 밀려나

    뉴스듣기

    애플, 삼성 누르고 '반짝' 1위
    연간 점유율은 삼성이 1위
    3위부터 6위는 중국업체가 싹쓸이

    애플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잠시 삼성을 누르고 1위 자리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최근 배포한 보고서에서 2018년 4분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생산량은 7500만대에 육박하며 3분기의 7450만대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했다.

    이렇게 될 경우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19.6%로 3분기와 같을 것으로 트랜드포스는 전망했다.

    반면 지난 3분기에는 중국 화웨이에도 밀리면서 3위로 떨어졌던 애플의 점유율은 19.7%로 3분기의 12.4%에 비해 무려 7.3%포인트나 급등하면서 삼성을 누르고 '반짝' 1위 자리에 오를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내다봤다.

    트렌드포스는 "애플이 판매 촉진을 위해 아이폰 구형 모델 가격을 더 낮출 수 있다"면서 "4분기에 아이폰 최신 모델의 급격한 증가를 계획하고 있어 4분기 생산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렇게 애플의 4분기 아이폰 생산량이 늘어나 약 6900만대가 되면 화웨이를 제칠 것으로 분석했다.

    트렌드포스는 화웨이의 4분기 생산량은 사상 최고치였던 3분기의 5550만대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따라 화웨이의 4분기 점유율은 3분기와 같은 14.6%로 애플과 삼성전자에 밀릴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내다봤다.

    트렌드포스는 "화웨이의 연간 생산량이 2억대에 달하며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면서도 "재고가 지나치게 많은 점이 4분기와 내년 1분기 생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한편 트렌드포스는 올 4분기 총 스마트폰 생산량이 3억 8540만대로 3분기보다 540만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연간 스마트폰 생산량은 14억593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트렌드포스는 4분기에 애플이 점유율 면에서 삼성을 제치더라도 연간 점유율은 삼성이 20.4%로 유일하게 20%대를 기록하며 1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신 애플은 15.1%로 2위를 화웨이는 13.7%로 3위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 샤오미는 8.3%, 오포는 7.9%, 비보는 7.1%로 1위 삼성과 2위 애플을 빼면 3위부터 6위까지를 중국 업체가 싹쓸이 할 것으로 예상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