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항공부대 일방적 이전'…양주시 광적면 주민들 '집단 반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수도권

    '항공부대 일방적 이전'…양주시 광적면 주민들 '집단 반발'

    뉴스듣기

    주민들 "사전 설명도 없이 부대 이전하는 것은 주민 무시" 집회 예고
    비행장 격납고 공사 진행에 '불만 고조'…양주시·국회의원도 철회 촉구

    (사진=자료사진)
    경기도 양주시에 위치한 한 육군 비행장에 헬기와 무인항공기 등 항공부대가 추가 이전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급기야 양주시와 지역 국회의원까지 나서 국방부에 부대 이전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지만, 주민들은 부대 이전이 철회되지 않을 경우 집단행동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2일 양주시에 따르면 육군 1군단은 지난 10월19일 국민신문고 민원 회신을 통해 국방개혁 계획에 따라 향후 광적면 육군 비행장에 헬기부대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부대명과 규모, 이전시기 등 자세한 내용은 군사 보안상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 육군 비행장에는 격납고 공사가 진행 중이다.

    광적면 주민들은 이미 도시화되고 개발이 꾸준히 진행되는 도시 한복판에 헬기부대가 들어서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의 떠안게 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또 국방부가 사전 설명도 없이 헬기부대를 이전하겠다는 것은 주민을 무시하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주민 A씨는 "헬기부대가 이전해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헬기 이착륙으로 인한 소음으로 주민들은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며 "주민들도 모르게 부대를 이전하려는 것은 큰 문제"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들은 광적면 일대에 위치한 훈련장과 사격장 등으로 고통을 감내하는 상황에서 헬기부대까지 들어설 수 없다면서 헬기부대 이전 반대를 위한 집단행동에 나설 예정이다.

    이성호 양주시장과 정성호 국회의원도 국방부의 소통부재와 행태에 대해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정 의원과 이 시장은 최근 성명을 발표하고 항공부대 이전 계획을 전면 재검토 하고 철회해 줄 것을 국방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양주 시민들은 그동안 국가안보를 위해 많은 것을 희생당하고 왔음에도 또다시 항공부대가 들어온다는 소식에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주민들과 단 한차례의 사전 협의도, 규모와 위치에 대한 의견수렴도 없이 전격적으로 밀어 붙이는 국방부의 행태를 강력 규탄 한다"며 "주민 거주지를 벗어난 외곽으로 부대를 이전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부대 이전은 민주적 절차성과 정당성은 고사하고 정부에 대한 주민들의 반발만 초래할 뿐"이라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지역주민들과 함께 반대 투쟁에 적극 나설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