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T, 화재 피해 고객 보상 확대…3~6개월 요금 감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신/뉴미디어

    KT, 화재 피해 고객 보상 확대…3~6개월 요금 감면

    뉴스듣기

    동케이블 기반 인터넷·유선 고객 3개월·6개월 이용요금 감면
    통신 피해 소상공인 밀착지원 '헬프데스크''용산으로 이전, 확대 운영

    황창규 KT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혜화전화국 국제통신운영센터에서 열린 KT 아현지사 화재 관련 이통통신 3사와의 긴급 대책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KT가 아현지사 화재로 통신 장애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추가 보상 방안을 마련했다.

    KT는 29일 현재 장애가 지속되는 카드결제기 대부분이 동케이블 기반 서비스로 나타난 만큼, 동케이블 기반 인터넷 이용고객에게 총 3개월 이용요금을 감면키로 했다. 아울러 동케이블 기반 일반전화(PSTN) 이용고객에게는 6개월치 이용요금 감면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7일 피해 보상책으로 내놨던 유선 가입자 '1개월 이용요금 감면'에서 2~5개월 감면 기간을 늘린 것이다. KT는 "동케이블은 굵고 무거워 맨홀로 빼내는 것이 불가능하고 화재 현장인 통신구 진입이 가능해져야 복구가 진행될 수 있어 복구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통신 장애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 지원도 확대했다. KT는 지난 26일부터 신촌지사에서 운영 중인 '소상공인 헬프데스크'를 용산(고객센터 8층)으로 이전해 확대 운영한다.

    또 이날 중으로 지역별 3개 주요 거점인 은평, 서대문, 신촌지사에 헬프데스크를 설치 운영할 예정이다.

    헬프데스크 무료상담 전화번호는▲용산 080-390-1111 ▲은평 080-360-1111 ▲신촌 080-380-1111 ▲서대문 080-370-1111이다.

    피해 고객들은 헬프데스크를 통해 ▲동케이블 복구 지연에 따른 LTE 라우터 지원 ▲일반전화 및 무선 착신전환 서비스(패스콜)를 신청하면 된다. KT는 지난 28일까지 477명의 피해 고객에게 모바일 라우터를 지원했다.

    KT관계자는 "기업고객(개인사업자 포함) 카드결제 등을 지원하는 모바일 라우터는 총 3천여대가 개통돼 피해지역 각 사이트에 지원됐다"면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 모바일라우터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