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체 발사 성공…연소시간 151초(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체 발사 성공…연소시간 151초(종합)

    뉴스듣기

    28일 오후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엔진의 시험 발사체가 흰 연기를 뿜으며 하늘로 치솟고 있다. 이번 엔진 시험발사체는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에 쓰이는 75t 액체엔진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총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의 2단부에 해당한다. 시험발사체의 길이는 25.8m, 최대지름은 2.6m, 무게는 52.1t이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28일 발사된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체의 성능이 안정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이날 오후 3시 59분 58초에 발사한 시험발사체의 연소 시간이 151초를 달성했다. 이는 목표 시간인 140초를 11초 넘은 것이다.

    엔진 시험발사체의 성능은 연소 시간을 기준으로 평가된다. 누리호 1단 엔진의 목표 연소 시간인 140초를 넘으면 정상 추진력을 발휘할 것으로 본다는 것이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1차관은 "우리 기술로 개발한 발사체 엔진의 성능을 성공적으로 검증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시험발사체가 정상적으로 발사됐음을 알려드린다"며 "정보를 분석한 결과 비행 상황에서 75t급 엔진의 작동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엔진 시험발사체는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에 쓰이는 75t급 액체엔진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것으로, 총 3단으로 구성된 누리호의 2단부에 해당한다.

    75t급 엔진 개발은 한국형발사체 개발에 있어 핵심기술이자 개발 난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평가되는 것이다.

    시험발사체는 점화 뒤 총 151초 간 연소해 목표치인 '140초 이상'을 달성했다. 엔진 연소가 종료된 시점에는 75㎞의 고도까지 상승했다. 이후 관성 비행을 통해 발사 후 319초쯤 최대 고도인 209㎞에 도달했고 포물선형으로 비행하며 나로우주센터에서 429㎞ 떨어진 제주 남동쪽 공해상에 안전하게 낙하했다.

    이 차관은 "오늘 시험발사체를 통해 누리호 개발을 위한 기술적 준비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 75t급 엔진 4기를 클러스터링해 300t급 1단 엔진을 만들고, 75t급 2단, 7t급 3단을 개발해 총 조립하는 과정을 안정적으로 거치면 2021년에는 우리 기술로 만든 우주발사체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랜 시간 수많은 땀을 흘리며 노력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연구진과 발사체 제작에 참여한 여러 산업계 개발진 여러분께 깊은 축하와 감사의 박수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