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만금 재생에너지… 고용창출 등 전북 경제 활력소 확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새만금 재생에너지… 고용창출 등 전북 경제 활력소 확신

    뉴스듣기

    전북 재생에너지 업체 기자회견… 도민 지원 요청 당부

    전북지역 재생에너지 관련 기업들이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에 대한 지지를 요청하고 있다(사진=전북도청 제공)
    전라북도 내 재생에너지 관련 기업들은 22일 기자회견을 갖고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도민들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들은 전북은 세계 3위 태양광 원료인 폴리실리콘 제조사인 OCI와 국내 3위 모듈 제조사인 솔라파크 코리아, 국내 1위 수상 태양광 부유체 제조사인 스코트라, 국내 최대 풍력발전 유지관리 기업인 티에스윈드 국내 유일의 풍력발전기 블레이드 제조사인 휴먼 컴퍼지트 등을 비롯해 40여 개가 넘는 관련 업체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은 관련 제조업의 고용창출은 물론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새만금 재생에너지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이들은 또 일부 언론매체를 통해 제기된 수상 태양광 모듈의 중금속 함유나 세척과정의 수질 오염 주장은 허위며 재생에너지 사업은 제조 인허가 설계 시공 유지관리에 이르기까지 고용창출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20년 경과 후 산업 폐기물로 전락해 처리비용이 천문학적으로 든다고 하지만 모듈을 제외하고 재활용이 가능하며 모듈도 신제품의 80% 이상 출력이 나오는 만큼 개발도상국에 무상 원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