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북

    '새만금 특별행정구역' 검토 필요성

    뉴스듣기

    새만금 행정구역 시군간 갈등… 내부개발에 악영향 우려

    전라북도의회 한완수 의원(사진=전북도청 제공)
    군산시와 김제시 부안군이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는 새만금 행정구역에 대해 전라북도의 명확한 입장 정리 필요성이 제기됐다.

    전라북도의회 한완수 의원은 14일 행정사무감사에서 새만금 행정구역에 대한 전라북도의 중재 역할과 합의점 도출을 위한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완수 의원은 새만금 행정구역을 둘러싼 자치단체의 갈등이 향후 내부개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

    한완수 의원은 또 새만금의 국제적인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규제의 폭넓은 완화에 이어 독립된 지위와 행정권을 가진 특별행정구역으로 지정하는 것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완수 의원은 지난 2015년 새만금 전문가 자문협의회에서 행정구역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도 차원의 입장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정치권과 주민합의를 끌어내는데 전라북도가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