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을 구한 VAR…13경기 만에 짜릿한 승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서울을 구한 VAR…13경기 만에 짜릿한 승리

    뉴스듣기

    FC서울 공격수 박주영이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 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킥을 성공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서울이 마침내 승리를 맛봤다.

    서울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6라운드에서 전남 드래곤즈를 3-2로 제압했다.

    13경기 만에 거둔 짜릿한 승리다. 서울은 지난 8월 15일 수원 삼성전 이후 승리를 거두지 못했었다.

    강등권 탈출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서울. 윤주태와 박주영의 발끝이 팀을 살렸다.

    서울은 전반 8분 윤주태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상주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지난 9월 서울로 돌아온 윤주태는 고요한과 콤비 플레이로 시즌 첫 골을 신고했다.

    전남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6분 후 최재현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골을 기록했다.

    서울은 전반 34분 전남 수비수 김민준의 핸드볼 파울을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윤주태가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전남은 후반 6분 이지남의 동점 골로 다시 서울의 리드를 지웠다.

    승부는 후반 추가 시간에 갈렸다. 2-2로 팽팽하게 맞선 상황에서 서울은 또다시 VAR로 귀중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하대성을 대신해 투입된 박주영이 득점으로 마무리해 팀에 승리를 선사했다.

    서울은 이날 승리로 승점 40(9승 13무 14패) 고지에 올랐다.

    한편 대구FC와 상주 상무는 0-0으로 비겼다.

    대구는 13개의 슈팅을 날리며 상주의 골문을 노렸지만 끝내 득점에는 실패했다.

    강등권 탈출이 절실한 상주는 승점 1점 추가에 그치며 9승 10무 17패 승점 37로 10위로 올라서는 데 만족해야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