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담배는 되는데 술은 안되네"…흡연률↓·음주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담배는 되는데 술은 안되네"…흡연률↓·음주율↑

    뉴스듣기

    복지부,남자 흡연율 38.1%역대 최저
    성인음주율 62.1%...2005년 조사이후 최고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우리나라 성인 남자의 흡연율은 38.1%로 역대 최저를 기록하는 등 흡연 지표가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7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19세 이상 흡연율(평생 담배 5갑 이상 피웠고 현재 담배를 피움)은 22.3%로 전년보다 1.6%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조사가 시작된 지난 1998년 이래 최저치다.

    흡연율은 1998년 35.1%에서 점점 하락해 2014년 24.2%로 떨어졌고, 2015년 1월 담뱃값 인상의 영향으로 22.6%까지 하락했다. 그 후 2016년 23.9%로 반등했다가 지난해 다시 떨어졌다.

    남성 흡연율 역시 전년보다 2.6% 하락한 38.1%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여성 흡연율은 6.0%로 전년보다 0.4%포인트 떨어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흡연율 하락은 담뱃값 인상 요인과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소매점에 깔린 흡연경고 그림 효과가 더해진 결과로 본다"고 설명했다.

    반면 우리나라 국민의 음주 행태는 계속 나빠지고 있다.

    지난해 19세 이상 성인의 월간음주율(최근 1년 동안 한 달에 1회 이상 음주)은 62.1%(남자 74.0%, 여자 50.5%)로 2005년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았다.

    여성 월간음주율도 지속해서 증가해 지난해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고위험 음주율(1회 평균 음주량이 남자 7잔, 여자 5잔 이상이고 주 2회 이상 음주)도 전년보다 0.4%포인트 증가한 14.2%(남자 21.0%, 여자 7.2%)를 기록했다.

    월간폭음률(최근 1년 동안 월 1회 이상 한 번의 술자리에서 남자 7잔 또는 맥주5캔, 여자 5잔 또는 맥주 3캔 이상 음주)은 39.0%(남자 52.7%, 여자 25.0%)에 달했다.

    남자 2명 중 1명(52.7%), 여자 4명 중 1명(25.0%)은 월 1회 이상 폭음하였으며, 남자는 2~50대 모두 50% 이상이었고 여자는 20대가 45.9%로 다른 연령에 비해 높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