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음속에 영원히"…레스터시티, 구단주 추모 '눈물바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마음속에 영원히"…레스터시티, 구단주 추모 '눈물바다'

    뉴스듣기

    (사진=레스터시티 트위터 캡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레스터시티의 팬들과 선수들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구단주를 추모했다.

    레스터시티 선수들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시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전을 앞두고 팬들 1만여 명과 함께 고인을 기리며 경기장까지 행진했다.

    레스터시티 구단주 위차이 시왓다나쁘라파는 지난달 27일 홈 경기 직후 헬리콥터로 경기장을 떠나던 길에 추락사고로 구단 직원, 조종사 등 4명과 함께 숨졌다.

    태국 면세점 재벌인 그는 2010년 당시 2부 리그 팀이던 레스터시티를 인수한 후 1부 승격을 이뤄내고 과감한 투자로 2015-2016시즌 프리미어리그 깜짝 우승까지 이끌었다.

    레스터시티 출신 선수 앨런 버치널은 킥오프 전 경기장에 나와 구단주와 함께한 감격의 우승을 회고하며 "그가 없었다면 가능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인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이 나왔고 2분간의 묵념이 이어졌다.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우리 마음속에 영원히'(Forever in our heart)라는 문구가 적힌 스카프를 들고 세상을 떠난 구단주를 추억했다.

    경기 시작 60분이 지났을 때에도 박수가 나왔다. 60은 시왓다나쁘라파 구단주의 나이다.

    종료 휘슬이 울린 후엔 관중이 '위차이'를 연호하는 동안 고인의 아들 아이야와트가 눈물을 삼키며 경기장에 나와 인사하기도 했다.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이 났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