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가시마, ACL 첫 우승…권순태·정승현 풀타임 활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日가시마, ACL 첫 우승…권순태·정승현 풀타임 활약

    뉴스듣기

    일본 J리그 가시마 앤틀러스가 11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 2차전에서 페르세폴리스를 꺾고 우승을 차지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일본 J리그 가시마 앤틀러스가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가시마는 11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AFC 결승 2차전에서 이란의 페르세폴리스와 0-0으로 비겼다.

    지난 3일 일본에서 열린 결승 1차전에서 2-0으로 이긴 가시마는 2차전에서도 실점하지 않으며 우승을 일궈냈다.

    가시마의 첫 ACL 우승이자 우라와 레즈에 이어 2년 연속 일본팀이 대회 우승컵을 차지했다.

    가시마의 골문을 든든하게 지킨 권순태는 세 번째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앞서 전북 현대 소속으로 ACL 우승을 두 차례 경험한 권순태는 눈부신 선방쇼로 '우승 DNA'를 자랑했다. 정승현도 풀타임으로 활약하며 팀 우승에 힘을 보탰다.

    가시마 공격수 스즈키 유마는 대회 MVP로 선정됐고, 카다르 알사드의 바그다드 부네드자흐(13골)가 수원 삼성의 데얀과 알두하일의 유세프 엘아라비(이상 9골)를 제치고 득점왕에 올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