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남기 "민생회복과 구조개혁 역점…경제활력 찾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홍남기 "민생회복과 구조개혁 역점…경제활력 찾겠다"

    뉴스듣기

    '함꼐 잘사는 포용국가'에 정책 방점…"경기 침체나 위기란 데 동의 안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민생경제 회복'과 '구조개혁'을 역점 과제로 꼽았다.

    이를 위해 기존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경제활력회의'로 재편하는 한편, 지속가능한 경제 발전을 위해 체질 개선과 구조개혁 작업에 나설 뜻임을 피력했다.

    홍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이 있던 지난 9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경제 활력을 찾는 작업이 시급하다"며 "우리 경제가 역동성, 포용성을 찾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후보자는 "최근 경기지표 부진으로 민생경제가 어렵다"며 "당면한 현안으로 경제 어려움을, 민생경제를 회복하는데 전력투구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기적 대책도 필요하지만 지금은 구조적 전환기적 시점"이라며 "구조개혁 작업 속에서 함꼐 잘사는 국가가 되도록 노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 가운데 '잘사는 국가'는 혁신성장, '함께 잘사는 것'은 소득주도성장"이라며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이 함께 경제적 성장을 뒷받침하도록,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가 되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홍 후보자는 "직분을 맡으면 경제에 대해선 경제부총리가 중심이 되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겠다"며 "김수현 정책실장과는 팀워크를 발휘해 원팀을 만드는 작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 "매주 수요일은 무조건 소상공인과 중소·중견기업, 대기업과 경제 관련 단체까지 오찬 미팅을 가질 것"이라며 "귀담아 들어 합리적으로 정책에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경제 활력을 되찾기 위해선 민간 기업과의 소통이 필요하다"는 말도 덧붙였다.

    경제 상황에 대해선 "고용, 투자 경제 지표가 부진하고 민생경기도 어려워서 올해의 어려움이 내년에 금방 개선되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경기 침체나 위기라는 데 동의하지 않고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력 사업의 기존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며 "서비스 산업도 부가가치의 보고인 만큼 일자리 마련 방안을 찾아보려 한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 경제는 취업 전쟁터에만 몰리고 창업 전쟁터에는 1%만 간다"며 "창업을 통해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도 했다.

    홍 후보자는 "여러 규제 개혁 작업을 해왔지만 민간과 현장의 체감 효과는 평가가 낮다"며 "신기술과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곳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규제 개혁을 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혁신성장을 주로 얘기했지만 소득주도성장, 공정경제 세 가지를 다해야 한다"며 "소득주도성장은 역대 정부가 해왔고 앞으로도 해나갈 과제"라고 강조했다.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선 "고용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는지 정확하게 단언적으로 말할 수 있는 건 없다"며 "하지만 부분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대통령이 이미 2020년 1만원 공약은 달성하기 어렵다고 언급했고 속도조절이 됐다"며 "나머지 속도조절은 과제로 남아있다"고 평가했다.

    야당을 비롯한 일각의 정책 전환 요구 등에 대해선 "함꼐 잘사는 포용국가란 말에 함축되지 않을까 싶다"며 "경제팀에서 중심이 되어 가겠다는 건 단순히 집행하겠다는 것은 아니니까 유념하면서 일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