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와대 경호처 직원 술취해 난동…대기발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청와대 경호처 직원 술취해 난동…대기발령

    뉴스듣기

    청와대 "대기발령 조치"

    청와대 경호처 소속 5급 공무원이 술집에서 만난 사람을 폭행하고 난동을 부려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마포 경찰서는 10일 폭행과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청와대 경호처 5급 공무원인 3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새벽, 서울 마포구에 있는 술집에서 한 남성에게 합석을 권유한 뒤 시비를 걸어 폭행하고 술집에서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코뼈가 부러지는 등 크게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또 현행범으로 체포 돼 경찰서로 끌려간 이후에도 경찰에게 욕설을 하고 난동을 부려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본인이 청와대 경호처 출신임을 내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A씨를 대기 발령를 조치했으며, 경찰의 수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A씨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