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결전만 남았다…정찬성 vs 로드리게스 계체 통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결전만 남았다…정찬성 vs 로드리게스 계체 통과

    뉴스듣기

    정찬성이 10일 미국 덴버 매리어트 웨스트 호텔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39 계체량에서 146파운드로 계체를 통과한 후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사진=UFC 공동취재단
    결전만 남았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31, 코리안좀비 MMA)과 야이르 로드리게스(25, 멕시코)가 나란히 계체를 통과했다.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매리어트 웨스트 호텔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39 계체(the early weigh-in)에서 정찬성은 146파운드(66.23kg), 로드리게스는 145.5파운드(65.99kg)를 찍었다. 페더급 한계체중은 145파운드다. 하지만 타이틀전이 아니면 체중계 오차를 고려해 146파운드까지 허용한다.

    정찬성과 로드리게스는 11일 미국 덴버 펩시센터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139 메인이벤트(5분 5라운드) 페더급 경기에서 격돌한다.

    9일 하루 동안 6kg을 감량한 정찬성은 핼쑥한 모습이었지만 표정은 밝았다. 계체를 통과한 뒤 양 팔을 치켜들고 두 주먹을 불끈 쥔 다음 '좀비미소'를 지었다.

    145.5파운드로 계체를 통과한 로드리게스가 양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사진=UFC 공동취재단
    로드리게스는 한참만에 계체장에 나와 불안감을 안겼다. 하지만 145.5파운드로 체중계를 내려온 후 함박웃음을 지었다.

    정찬성(랭킹 10위)은 1년 9개월 만의 복귀전이다. 지난해 2월 데니스 버뮤데즈에 1라운드 KO승한 뒤 무릎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으로 경기를 뛰지 못했다. 로드리게스를 꺾고 내년에 원래 상대였던 프랭키 에드가와 타이틀 도전권을 놓고 싸운다는 계획이다.

    로드리게스(랭킹 15위)는 1년 6개월 만에 옥타곤에 선다. 대회 2주 전 부상으로 낙마한 에드가 대신 부랴부랴 출전하게 됐지만 훈련 만족도가 높다며 자신만만하다. 정찬성을 이기고 상위권으로 도약한다는 계산이다.

    코메인이벤트 웰터급 경기에 출전하는 도널드 세로니(35, 미국)와 마이크 페리27, 미국)는 각각 170파운드(77.11kg)와 170.5파운드(77.33kg)를 기록했다. 웰터급 한계체중은 170파운드지만 체중계 오차를 고려해 171파운드(77.56kg)까지 허용한다.

    이번 경기 메인카드는 총 6경기다. 라켈 페닝턴과 저메인 데 란다미의 여성부 밴텀급 경기, 베네일 다리우쉬와 티아고 모제스의 라이트급 경기, 메이시 바버와 한나 시퍼스의 여성부 스트로급 경기, 마이크 트리자노와 루이스 페냐의 라이트급 경기가 각각 열린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