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비에 웃고 번트에 운 허경민 "수빈이가 저를 살렸네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수비에 웃고 번트에 운 허경민 "수빈이가 저를 살렸네요"

    뉴스듣기

    두산 베어스 허경민. (사진=두산 제공)
    두산 베어스 허경민이 천당과 지옥을 경험했다. 눈부신 호수비로 박수를 받았지만 번트 실패로 아쉬움을 남겼다. 이 때문에 후속타자 정수빈의 홈런이 더욱 고마운 허경민이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한국시리즈(KS) 4차전에서 8회 터진 정수빈의 2점 홈런을 앞세워 SK 와이번스를 2-1로 꺾고 시리즈 전적 2승 2패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허경민은 이날 1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리고 호수비로 먼저 존재감을 뽐냈다.

    앞선 경기들에서 '수비 요정'이라는 별명에 걸맞지 않게 실책성 플레이로 아쉬움을 자아냈던 허경민.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0-0으로 팽팽하게 맞선 2회말 2사 1루에서 김동엽의 강습 타구를 몸을 날려 잡은 뒤 1루수 오재일에게 공을 던져 이닝의 마침표를 찍었다. 공이 빠졌다면 2사 1, 3루 위기로 몰릴 수 있던 상황에서 나온 눈부신 수비였다.

    선발 투수 조쉬 린드블럼은 좋은 수비를 펼친 허경민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우며 고마움을 표했다.

    허경민은 "잘할 수 있는 게 수비인데 그 부분이 흔들리면서 심적으로 힘들었다"며 "가족을 포함해 주변에서 좋은 조언을 해줘 힘을 냈다"고 밝혔다.

    8회초 공격에서는 지옥을 경험했다. 팀이 0-1로 끌려가던 무사 1루 상황. 허경민은 번트 작전을 수행하지 못했다. 두 번이나 번트에 실패한 허경민은 결국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허경민은 당시를 떠올리며 "정말 숨고 싶었다. 번트가 가장 쉬운 것 같으면서도 어렵다"고 말했다. 자신의 실수를 만회하는 홈런을 날려준 정수빈을 두고 "수빈이가 저를 살려줬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경기에 집중하기 위해 인터넷도 하지 않는다는 허경민은 "팀원들과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이 목표"라고 각오를 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