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랜디 저커버그 "언제가 여기 누군가가 나를 고용했으면 합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랜디 저커버그 "언제가 여기 누군가가 나를 고용했으면 합니다"

    뉴스듣기

    (사진=중소기업벤처부 제공)
    "위기는 언제든 올 수 있고, 실패로부터 배울 수 있으니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언젠가 여기 있는 누군가가 나를 고용해줬으면 합니다"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의 누나 랜디 저커버그가 9일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스타트업 서밋'에서 언급한 내용이다.

    저커버그는 이날 강연에서 예비 창업자들에게 실패에 굴하지 않는 도전 정신을 강조하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뉴욕에서 디지털 마케팅 전문가로 활동하던 랜디 저커버그는 동생의 요청으로 페이스북에 합류한 뒤 개인 생방송이 가능한 '페이스북 라이브'를 런칭했다.

    저커버그는 "스스로를 사업가라기보다 사업가들을 돕는 마케터라고 생각했는데 '페이스북 라이브'를 계기로 생각이 바뀌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는 미래에 성공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를 지니고,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는 사업가"라고 강조했다.

    저커버그는 특히 미래 경영자가 될 창업자들이 소비자와의 접점을 찾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미디어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미디어 제작에 대해 저커버그는 "고객이 누구인지를 확인하고, 희소성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과거 성층권에서 인간을 자유낙하시키는 프로젝트 당시 수백만명의 시청자가 이 모습을 지켜본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저커버그는 또 "인생의 멘토는 바로 옆자리에 앉아있는 동료"라며 "이들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커버그는 이날 자신의 가장 큰 꿈이었던 브로드웨이 공연을 결국 해냈다는 이야기로 연설을 마무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