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 폴더블폰, 과연 태블릿만 밀어낼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삼성 폴더블폰, 과연 태블릿만 밀어낼까?

    뉴스듣기

    디카-내비게이션 몰아낸 스마트폰처럼
    노트북 위협할 수도

    삼성전자의 접이식 '인피티니 플렉스'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폴더블폰
    미국 현지시간으로 7일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열린 SDC2018 즉 삼성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인 저스틴 데니슨이 자신의 재킷 안주머니에서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꺼냈다.

    그가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의 삼성 폴더블폰 시제품을 접었다 펴 보이는 퍼포먼스를 시행하자 행사장을 찾은 사람들이 환호했다.

    저스틴이 시범을 보인것 처럼 폴더블폰은 접으면 현재의 스마트폰 보다 조금 작아 재킷 안주머니에 충분히 넣고 다닐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펼치면 7.3인치의 대화면이 나타나고 이 대화면을 이용해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다.

    즉 대화면에서 유튜브를 시청하면서 인터넷 검색을 하고 또 한쪽에 열어둔 창으로는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도 있다.

    이렇게 3개의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것이 가능하다는게 삼성전자 설명이다.

    7.3인치의 대화면은 조금 작은 태블릿과 같은 크기가 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F 또는 갤럭시 X로 이름지을 폴더블폰이 접으면 스마트폰, 펴면 태블릿이라고 소개했다.

    태블릿은 현재의 스마트폰 보다는 크지만 노트북에 비해서는 휴대성이 더 좋은 스마트폰과 노트북의 중간으로 볼 수 있다.

    그런데 폴더블폰은 스마트폰으로 태블릿에 비해서도 휴대성이 더 좋다.

    휴대성을 기준으로 보면 현재는 스마트폰-태블릿-노트북인데 앞으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사이에 폴더블폰이 들어가게 된다.

    이런 폴더블폰이 출시될 경우 우선은 태블릿 시장을 급속도로 잠식할 가능성이 높다.

    물론 가격이 태블릿에 비해 비싸지만 스마트폰 처럼 휴대가 쉬우면서도 태블릿과 같은 넓은 화면을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은 처음 출시된 이후 사람들이 들고다니던 이른바 '똑딱이 디카'를 손에서 몰아냈다.

    또 앱이 개발되면서 차량에서 쓰이던 내비게이션이 설자리를 잃게 했다.

    스마트폰이 티카와 내비게이션의 자리를 차지한 것처럼 폴더블폰은 우선 태블릿의 자리를 몰아낼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궁극적으로는 노트북의 자리마저 위협할 수 있다.

    최근 스마트폰들이 메모리를 확장할 경우 512기가 까지 저장능력을 높일 수 있어 노트북 못지 않은 작업이 가능한 가운데 휴대용 블루투스 키보드와 결합될 경우 이런 상황이 올 수도 있다.

    물론 폴더블폰이 출시된 이후 활용도를 높일 애플리케이션이 충분히 개발되는 것을 전제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