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상현 "보수통합 아닌 반문연대로 단결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윤상현 "보수통합 아닌 반문연대로 단결해야"

    뉴스듣기

    대한민국 살리기 국민 대토론회 개최
    “무턱대고 보수대통합을 말하면 통합 실패”
    나경원 “반문연대 결성해 자유민주주의 지켜야”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은 9일 "보수통합이 아닌 반문연대의 기치 아래 모든 정치노선의 차이는 뒤로 하고 조건 없이 단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이 주최한 '대한민국 살리기 국민 대토론회'에 참석해 "대한민국 체제 붕괴의 전조를 묵도하는 지금은 정치적 차이 운운하는 것은 사치스런 오판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범(凡)보수대통합 목소리가 터져 나오는 가운데 반문(反文‧반문재인)연대가 통합을 위해 더 효과적인 방식이라는 진단이다.

    윤 의원은 최근 당내 계파갈등 조짐에 대해 "밖에서 엄청난 쓰나미가 몰려오는 데도 내부적으로 아옹다옹 다투는 모습에 안타깝다"며 "문재인 정부의 핵심동력은 남북합작이며 문재인 정부의 정치무능을 제어하지 못하면 좌파 장기집권은 설마가 아닌 현실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친박‧비박 이슈거론은 국민이 관심을 갖지 않는 무의미한 당내 멱살잡이일 뿐이고, 정치 당장 그만두라는 비판을 듣게 되는 그림이자 현 집권세력이 학수고대하는 장면이 되고 말 것"이라며 "반문 단일대오를 구축해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 토론자로 참석한 나경원 의원도 "당내 싸움 기사가 나온 것을 보니 안타깝다"며 "아군끼리 총을 겨눌 때가 아니다. 무너지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힘을 키워야 한다"고 윤 의원을 거들었다.

    또 "김정은 찬양 집회가 버젓이 대한민국 한복판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남북대화와 김정은 찬양은 다른 일"이라며 최근 벌어진 일부 단체의 김정은 찬양 집회를 겨냥했다.

    대북관계에서 현 정권이 지나치게 앞서가고 있다는 점을 지적해, 이를 우려하는 보수지지층의 결집을 도모한 발언으로 읽힌다. 일각에서는 다음달 10일경 원내대표 선거를 앞두고 비박계 주자의 대항마로 꼽히는 나 의원이 친박계와 손을 잡으며 세(勢) 불리기에 나섰다는 관측도 나온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