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체부 컬링 폭로 특정감사 실시 "최대한 신속하게 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문체부 컬링 폭로 특정감사 실시 "최대한 신속하게 할 것"

    뉴스듣기

    '대한체육회와 합동 감사팀 꾸려 감사 착수할 것"

    대한민국 컬링 여자대표팀
    여자 컬링 대표팀의 폭로로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합동으로 관련자들에 대한 특정감사를 실시한다.

    김승규 문체부 체육정책과장은 CBS와의 통화에서 "문체부와 대한체육회가 합동으로 특정감사를 벌일 것"이라며 "감사팀이 꾸려지며 최대한 빨리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체부와 체육회는 이날 오전 논의 끝에 정기감사, 수시감사 외에 한 가지 사안에 대해 감사를 벌이는 '특정감사'를 벌이기로 결정했다.

    김 과장은 "호소문 내용을 검토해본 결과 당연히 감사 대상에 해당되는 것"며 "감사를 통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체부와 체육회는 선수 인권 보호, 훈련 관리는 물론 회계 부정, 선수 포상금 착복 등 각종 의혹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도 통화에서 "오늘 바로 특별감사에 들어갈 것"이라며 "호소문 내용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바로 검찰에 고발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해 선수들이 소속된 경북체육회와 의성군청, 대한컬링경기연맹까지 강도높은 조사를 예고했다.

    앞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컬링 사상 최초 메달인 은메달을 획득한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대표팀(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이상 팀 킴)은 지난 8일 팀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다고 폭로했다.

    김민정 감독과 그 아버지인 '한국 컬링 대부' 김경두 전 연맹 부회장 등이 팀을 사유화했다는 것이다. 김 감독은 훈련에 제대로 참가하지 않았고, 선수들이 이를 문제삼자 김 부회장이 폭언과 욕설을 했다는 내용도 담겨 충격을 안겼다. 자신들을 김 부회장과 연맹의 갈등에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주장도 있다.

    이에 김민정 감독의 남편인 장반석 경북체육회 감독은 9일 선수들 동의로 김경두(경북체육회) 이름으로 통장을 개설해 이 통장으로 상금과 팀 훈련, 대회 참가 비용을 최대한 투명하게 관리했다며 선수들의 주장을 일부 반박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