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현대중그룹, 주주친화정책 본격화

    뉴스듣기

    현대일렉트릭과 현대중공업지주는 9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현대일렉트릭의 무상증자와 현대중공업지주의 현대일렉트릭의 지분 3% 추가 매입을 결의했다

    현대일렉트릭은 주식유동성 확보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보통주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무상증자 신주배정기준일은 11월 26일이며, 신주는 오는 12월 18일부터 상장돼 거래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지주도 자회사인 현대일렉트릭의 지분 3%를 124억원에 추가 취득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취득예정기간은 현대일렉트릭의 무상증자 신주배정기준일인 11월 26일부터 내년 2월 25일까지로, 이후 현대중공업지주가 보유한 현대일렉트릭의 지분율은 37.6%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이번 현대일렉트릭의 무상증자 및 현대중지주의 지분 매입은 그룹이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이후 천명해 온 주주친화경영정책의 일환”이라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중그룹은 지난 8월 현대중공업지주가 배당성향 70% 이상(시가배당률 5%)을 유지하는 배당정책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달 초에는 현대건설기계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자기주식취득 및 무상증자를 실시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