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당, '전대 연기' 고집한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 해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한국당, '전대 연기' 고집한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 해촉

    뉴스듣기

    비대위, 전 위원과 전대 시기 놓고 신경전 끝에 초강수
    조강특위 외부위원, 조만간 1명 충원 예정
    김병준 "부덕의 소치, 국민과 당원께 죄송"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9일 국회 정론관에서 최근 김병준 비대위와 전당대회 시기 등을 놓고 갈등을 겪고 있는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의 해촉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자유한국당은 9일 내년 2월 전당대회 개최에 반대 입장을 고수한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해촉한다고 밝혔다. 전날 저녁 비상대책위원회는 전대개최 시기와 관련해 당 차원의 결정을 전 위원에게 전달했지만, 전 위원이 끝까지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는 전 위원이 어제 비대위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에 전 위원을 해촉한다"며 "비대위 조강특위 외부위원으로 1명을 더 선임하고 정상가동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위원은 최근 언론을 통해 전대시기를 내년 6~7월로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해 2월 전대를 추진 중인 비대위와 갈등을 빚어 왔다. 논란이 확산되자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지난 8일 당 차원의 '2월 전대' 결정 사항을 전 위원에게 전달하겠다면서 전 위원에게 '최후 통첩'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의원이 고집을 꺾지 않자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이다.

    김 사무총장은 "비대위 결정사항에 대해서 사무총장인 제가 직접 어제 전 위원을 찾아 뵙고 설득 작업을 했지만 실패로 끝났다"며 "비대위에서는 더 이상 이 상황을 그대로 둘 수 없어 즉각적으로 해촉 결정을 하고고 새로운 외부인사 선임해 조강특위를 정상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머지 외부 위원 3명에 대해선 "전 위원 해촉 사실을 3명 외부 인사들한테 전달했고, 오늘 오후 3시에 열리는 조강특위에서 그분들이 어떤 결정을 내리실지는 다 확인이 된 건 아니자만, 보수재건 작업에 흔쾌히 동참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김 비대위원장도 김 사무총장의 기자회견 이후 별도 입장문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당원과 국민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경위야 어찌되었건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면서도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 위원께도 미안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해촉 배경을 설명했다.

    조강특위의 상징적인 인물이 전 위원이 당 지도부와 갈등으로 중도 하차하면서 향후 '당협위원장 교체' 작업에 차질이 예상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