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회, 의장-5당대표 美의회 방문위한 TF 구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국회, 의장-5당대표 美의회 방문위한 TF 구성

    뉴스듣기

    이계성 대변인 "기왕이면 첫 손님 돼야"…빠른 방문에 초점
    한반도 관련 싱크탱크 등 조야 인사 두루 만날 계획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지난1일 오전 국회에서 정당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초월회)를 위해 함께 사랑재로 이동하고 있다. 윤창원기자
    중간선거로 새롭게 구성될 미국 의회와의 외교를 위한 국회 차원의 실무추진 TF가 구성된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9일 CBS노컷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가 미국 방문을 합의했기 때문에 이를 철저하게 준비하려 한다"며 "가능한 신속하게 갈 수 있도록 실무추진 TF를 만들어서 체계적으로 준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TF의 위원장 등 구성이나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다만 국회는 한반도 비핵화 등 주요 현안을 해결을 위한 미 의회의 협조가 중요한 만큼 가능한 빠르게 관계자들을 만나도록 할 방침이다.

    이 대변인은 "기왕이면 우리 국회가 미 의회의 첫 손님이 되는 것이 좋다"며 "주미 한국 대사관의 협조를 구해 미 의회의 원 구성 후 가장 빠른 시일 내에 방문이 성사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희상 의장과 5당 대표가 함께 미국을 방문하는 만큼 한반도 현안에 대한 관심이 큰 미국 내 싱크탱크나 오피니언 리더, 전문가 등 조야 인사들도 두루 만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함으로써 미 행정부 뿐 아니라 의회에 대한 외교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지난 의장-5당대표 모임에서 우리의 자주적 노력과 의지를 미국에 설명하는 기회를 만들었는데 하원이 출범하면 방문하겠다"고 국회 차원의 미 의회 방문을 확인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6일 치러진 미국 중간선거 결과 상원에서는 공화당이 최소 51석을 확보해 과반을 수성했지만 하원에서는 민주당이 약진하며 8년 만에 과반을 탈환했다.

    차기 의회인 116대 미 연방의회는 내년 1월말 출범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