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화웨이, 韓 5G 장비시장서 2연속 탈락, 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화웨이, 韓 5G 장비시장서 2연속 탈락, 왜?

    뉴스듣기

    9월 SKT 이어 KT도 8일 화웨이 누락

    화웨이가 SK텔레콤에 이어 KT의 5G 장비 공급사 선정에서도 탈락함에 따라 우리나라의 5G 장비시장에서 올들어 2연패를 당했다.

    KT는 8일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 공급사로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KT는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과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술력은 물론 기존 LTE망과 연동, 안정적 운용, 투자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선정이유를 설명했다.

    KT는 LTE 징비 도입 당시에도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 장비를 채택한바 있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9월 5G 장비사로 일찌감치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를 선정했다.

    이동통신사들이 5G망을 구성하더라도 일정기간 LTE를 함께 쓸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이미 LTE 도입당시 써왔던 장비가 유리했던것도 사실이다.

    다만 KT는 이번 5G 장비선정을 앞두고는 삼성과 에릭슨,노키아 외에 화웨이도 장비업체로 고려해 왔지만 이번 장비공급사 선정에서 결국 화웨이는 빠졌다.

    화웨이는 5G 장비를 구입하면 LTE장비를 무료로 교체해 준다며 사실상 KT를 향한 일방적 '러브콜'을 보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KT가 화웨이를 채택하지 않은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화웨이 장비를 둘러싼 보안논쟁이 한 원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세계시장에서는 미국과 호주가 보안문제를 이유로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고 있고 영국도 이런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등 국제무대에서 화웨이를 둘러싼 보안논쟁이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업계에서는 '한국통신'이라는 이름처럼 국민기업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KT가 보안논란과 사드사태 이후 악화된 한중관계가 개선되지 않은 상황에서 화웨이 장비를 채택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