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명균 "김정은 연내 답방 예정대로 추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조명균 "김정은 연내 답방 예정대로 추진"

    뉴스듣기

    "2차 북미정상회담서 비핵화 실천적 조치 논의되도록 노력"
    김정은 '제재 비난'에 "완전한 비핵화 의지 바뀐 것 아니다"
    '정부 냉면발언 유감표명' 보도에 "파악한 바 없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 여부와 관련, "남북이 합의한 대로 예정대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답방은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를 견인하는 측면에서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한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려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조치들이 논의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최근 '적대세력들이 우리를 변화시키고 굴복시켜 보려고 악랄한 제재 책동에 광분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김 위원장이 남북 합의나 미북 합의에서 밝힌 완전한 비핵화 의지가 바뀐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미협상 과정에 있어서 김 위원장 나름대로 생각을 표현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비핵화를 위해서는 거기에 상응한 미국이나 국제사회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제재 완화를 상응 조치로 요구하는 상황에서 자신들 입장의 정당성을 강조하기 위한 측면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조 장관은 정부가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의 '냉면 발언'에 대해 북측에 우려를 전달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파악하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냉면 발언에 최소한 유감을 표하거나 재발 방지를 요구해야 한다'는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의 질의에 대해선 "관련된 사항을 면밀히 파악해야 한다. 그리고 합당하다면 조처를 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냉면 발언이 있었다고 인정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발언이 있었다고 인정한 것이 아니고, 현장에서 정확하게 들은 것도 아니다"라며 "그것과 관련해 북측이 어떤 의도인 것 같다는 말씀은 드렸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