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용세습 논란' 뒤엔 김성태-진성준 氣싸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고용세습 논란' 뒤엔 김성태-진성준 氣싸움

    뉴스듣기

    '라이벌' 진성준 21대 총선서 격돌 예상...'고용세습 논란'으로 압박

    (왼쪽부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진성준 서울시 정무부시장 (사진=윤창원 기자, 뉴스1/자료사진)
    지난달 국정감사의 큰 화두였던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논란.

    자유한국당에서 대대적인 비판에 나섰다. 특히 김성태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다른 야당과 연대해 국정조사에 대한 야3당 합의를 이끌어내며 공세수위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정 상설협의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한 뒤 국회로 돌아와 "고용세습 채용비리 문제와 관련해 정부차원의 전수조사와 국회차원의 국정조사 수용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한 정보를 이용해 채용비리와 고용세습이 노사간 이뤄지는 부분은 어떤 경우에도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고용세습 의혹은 정권교체 이후 종종 수세에 몰렸던 한국당 입장에서 '1석 3조'의 효과를 거둘 수도 있다.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타격을 주면서 여권의 잠룡으로 평가 받는 박원순 서울시장도 함께 흠집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여당과의 협상력 제고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당의 이익과 현 정권의 역학 관계 이외에 김성태 원내대표와 진성준 서울시 정무부시장 간의 대결 구도도 작동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성태 원내대표의 지역구는 서울 강서구을이다. 이곳에서만 2008년부터 세 번째 내리 당선되며 3선을 지내, 현재 제1야당의 원내대표를 맡고 있는 것이다.

    다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김 원내대표의 대척점에 서게 될 인물이 바로 진성준 부시장이다.

    진 부시장은 현재 민주당 강서을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다. 보통 선거철이 다가오면, 지역위원장이 해당 지역구의 공천을 받는다. 민주당 안에서는 사실상 진 부시장의 출마가 확정된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진 부시장은 '친문'으로 분류되는 인사로,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을 지냈다. 지난 6월 지방선거 이후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아직까지 한국당이 지지율 반등의 기회를 만들지 못하는 상황에서 '친문'으로 분류되는 청와대 출신의 라이벌이 등장한 만큼 김 원내대표도 긴장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게다가 강서구는 김 원내대표를 제외한 모든 지역구에 민주당의 깃발이 꽂혀있다. 강서구청장도 민주당 출신이다.

    김 원내대표 입장에서는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이 커질수록 진 부시장을 압박하는 효과를 얻을 수도 있다.

    이에 진 부시장도 적극 방어에 나서는 모양새다. 그는 지난달 여러차례 언론 인터뷰에 나와 고용세습 의혹과 관련, 사내부부 비중이 높고 도시철도공사와 서울메트로 합병가 합병하는 등 특수한 상황을 적극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과거 진 부시장과의 대결에서 승리한 경험이 있다. 2016년 제20대 총선에서 당시 비례대표 의원이었던 진 부시장을 1만여표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