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용선 수석, '대통령에게 블랙리스트 문제 강력하게 전달' 약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이용선 수석, '대통령에게 블랙리스트 문제 강력하게 전달' 약속"

    뉴스듣기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8일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만나

    (자료 사진/노컷뉴스)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블랙리스트 문제의 해결을 요구하는 문화예술인들을 만나 '문화예술인들의 요구사항을 대통령에게 날 것 그대로 강력히 전달하겠다'고 약속했다.

    8일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실천연대) 측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 청와대 영풍문에서 시민사회수석실과 면담이 이루어졌다. 청와대 측에서는 이용선 수석과 강문대 사회조정비서관이 참석했다.

    실천연대 측은 그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과 한계를 설명하고, 문화체육관광부라는 담당부서만이 아니라 대통령과 국가 단위 차원에서 블랙리스트 문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한 책임과 역할을 강조, 아울러 청와대 차원의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수석은 '블랙리스트에 대한 적폐청산이 제대로 이뤄져서 시민사회와 국민에게 속 시원한 결과를 드려야 했는데 그렇지 못해 송구스럽다'는 유감을 표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현장 문화예술인들이 제기한 문제점과 요구사항을 날것 그대로 강력하게 전달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실천연대는 밝혔다.

    또 실천연대는 문화예술인들의 10가지 요구안 중 청와대가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는 빠른 답변을 요청하는 동시에,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와 합의한 협의체(TF) 등에도 청와대가 책임있게 함께 해줄 것을 요청했다

    앞서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진상규명과 처벌이 미진하다며, 2일 국회에서 청와대까지 행진하는 '2018 문화예술인선언대행진 - 블랙리스트, 블랙라스트'를 진행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국회를 향해 '블랙리스트 책임규명권고안 즉각 이행',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등을 골자로 한 10가지 요구사항을 주장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전날(7일)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민간위원들을 만나고, 두 달 전 발표한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및 처분 이행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 도종환 블랙리스트 징계 '0' 논란 두달만에 처분 계획 재검토, 2018.11.08)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