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이 공개한 폴더블, 접는폰? 펴는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삼성이 공개한 폴더블, 접는폰? 펴는폰?

    뉴스듣기

    접으면 4.6인치 펴면 7.3인치 大까지 화면만 두개
    배터리 소모를 어떻게 감당할지 관심

    박지선 삼성전자 엔지니어가 폴더블폰을 설명하는 모습. (사진=뉴스1)
    삼성전자가 미국 현지시간으로 7일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개막한 SDC 즉 삼성개발자회의2018에서 관심을 모았던 폴더블폰의 규격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은 접으면 4.58인치의 '커버디스플레이'와 펼치면 7.3인치가 되는 '메인디스플레이'로 구성된다고 밝혔다.

    스마트폰 2개를 마주보게 접은 형태로 한쪽의 접히는 쪽의 뒷면에는 소형 디스플레이가 커버역할을 해서 간단한 검색이나 문자보내기 등을 할 수 있게 돼 있고 화면비는 21대 9로 길쭉한 모양이 된다.

    또 펼치면 7.3인치인 메인디스플레이는 화면비가 4.2대 3으로 정사각형에 가깝다.

    두 디스플레이는 모두 420dpi의 해상도를 가지고 있지만 배터리의 사양이나 공개계획 등을 밝히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커버디스플레이에서 하던 작업을 그대로 메인디스플레이로 자연스럽게 이동시킬 수 있으며 커버디스플레이는 전화통화나 문자메시지 확인 등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폴더블폰의 핵심인 메인 디스플레이는 한가지 앱을 전체화면으로 볼 수도 있고 또 두개나 세개 앱을 한 화면에 동시에 구동할 수도 있다.

    대화면 일부에 유튜브 동영상을 띄워 놓고 보면서 인터넷 창을 열어 검색하고 또 한쪽에는 문자메시지 창을 열 수 있는 '멀티 윈도우' 기능을 가지고 있다는 뜻이다.

    한편 폴더블 폰은 결국 스마트폰 3개의 화면을 하나의 폰에 담은 것과 같은 형태여서 전력소모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삼성이 이번에 폴더블폰의 배터리 규격 등을 공개하지 않아 용량이 어느 정도인 배터리가 장착되는지 구동시간은 얼마나 될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